먹기엔 너무 아까운 패션 아이템 by Fulvio Bonavia

이탈리아 출신의 천재적인 사진작가 풀비오 보나비아(Fulvio Bonavia)의 작품들입니다. 식재료를 가지고 감각적인 핸드백 및 벨트, 모자 반지 등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작품들은 2010년 프랑스 파리의 최초의 백화점인 '봉 마르쉐(Bon Marche)' 식품관에서 고급스러운 맛(Le gout du luxe)라는 주제로 전시되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