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재발견>영남 제일 명당 있는 또 다른 울산을 만나다

울산으로 간다. 내원암 계곡 시린 물에 발을 담그고 더위를 쫓는다. 내원암까지 울울창창한 숲길을 따라 걸어도 좋다. 짙푸른 동해바다가 펼쳐지는 진하해수욕장과 둥근 몽돌이 깔린 주전해변,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간절곶도 가보자. 맛있는 한우불고기도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http://pub.chosun.com/client/news/viw.asp?cate=C05&mcate=M1002&nNewsNumb=20150818100&nidx=18101

네티즌과 함께 만드는 조선미디어의 온라인 매거진 조선pub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