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어없는 화법

영화 '암살'이 1,000만 관객을 달성하기 하루 전날 일본 수상 아베는 담화를 발표했다. 이 담화는 '각의 결정'을 거친 다음에 낭독된 것이었는데 일본에서는 법률안, 국회 제출안 등이 각의를 거치므로, 아베 담화는 아베 개인의 것이 아니라 일본 행정부의 공식적인 의사결정에 속한다. 아베 담화의 가장 현저한 특징은 식민지 지배, 침략, 사과, 반성 등을 언급하면서도 이를 직접적으로가 아니라 인용과 간접 표현의 틀에 담아서 마치 남의 일처럼 말했다는 점이다. 아베는 "우리나라는 과거 전쟁에서 한ㆍ일에 대해 반복해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과 기분을 표명해 왔다"고 한다. 이번에 아베는 식민지 지배와 침략을 직접 인정하지도 않았고 사과와 반성을 하지도 않았다. 2013년 국회에서 아베는 "침략의 정의는 정해져 있지 않다"고 발언했는데, 이번 담화 낭독 뒤 기자회견에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가 침략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역사가의 논의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다시금 밝혔다. 그런데 더 심각한 문제는 아베 스스로가 바로 그 역사가의 역할마저 떠맡고 나섰다는 점이다. 아베의 역사적 설명을 요약한다면, 대공황 전까지는 일본도 국제적 반전 움직임에 보조를 맞추려고 했었지만 대공황으로 인한 경제 블록화 때문에 일본의 고립이 심해지고 막다른 골목에 몰리게 되자 군사력에 의존하게 되었고 일본 국내 정치 시스템이 이를 막지 못해 전쟁의 길로 나가서 패전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지금은 중국이 바로 과거의 일본처럼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자'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파렴치한 역사 수정주의적 인식이고 발언이다. 이런 발언은 대공황 이전에 벌어진, 청일전쟁 및 러일전쟁, 대만 및 한반도의 식민지 침탈 등과 같은 역사적 사실을 무시하는 것이며, 일본이 전쟁으로 몰리게 된 원인을 전혀 엉뚱한 데에 돌림으로써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적 본질을 희석시키고 있는 것이다. 특히 한반도를 식민지로 먹어 삼킴과 동시에 만주에서의 정치-군사적 지배권을 탈취하기 위해 벌인 러일전쟁에 관해서 "식민지 지배에 있던 많은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사람들을 고무시켰다"는 표현은 정말 가소롭기 그지없다. 결국 아베가 담화에서 말하고 싶었던 핵심은 이렇다. 일본 역대 내각이 이미 반복해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과 기분을 표명해 왔"으므로, 이제 일본 인구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전후 세대는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참고로, 고이즈미는 1942년생이고 아베는 1954년생이다. 이러한 아베의 역사 인식은 레토릭한 차원에서 불가피하게 주어의 결여로 나타난다. 식민지 침탈 및 반성과 사과의 책임 주체를 문법적으로 표시하는 일인칭 단수 주어가 이번 아베 담화에는 단 하나도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 이는 2005년 당시 수상 고이즈미의 담화가 "나는"으로 시작했고, 또 분명히 "식민지 지배와 침략을 통해 많은 나라, 특히 아시아의 여러 나라의 사람들에게 막대한 손해와 고통을 주었습니다"라고 밝힌 것과 대조된다. 무라야마나 고이즈미 등의 담화에도 흡족할 수가 없었던 우리는 일본의 제국주의 침탈을 무시하는 아베의 역사 인식과 발언에 분통이 터지지 않을 수 없다. 일본 관용어에 "분하면 강해져라"가 있다. 그런데 정작 우리는 여전히 약하다.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의 BBK 연루를 입증하는 동영상이 나왔을 때 나경원 의원은 "주어가 없다"는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쉴드'를 쳤다. 하지만 국민들은 전과 14범의 후보를 대통령으로 뽑았다. 그러니 아베의 주어 없음과 무책임함을 탓할 수 없다. 또한 세월호 사건 등 많은 정치적 실패와 과오에 대해서 박근혜 대통령은 제대로 책임지는 모습을 단 한 번도 보여주지 않았다. 자국의 정치 지도자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지 못하는 국민들이 외국 정치인, 그것도 역사가 노릇까지도 하고 있는, 소위 전후 세대 정치인에 대해서 진정한 사과를 요구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또 아베가 이번 담화에서 쓴 주어 없는 화법, 즉 유체이탈 화법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이 화법은 한국의 지도자도 늘 즐겨 쓰는 중이기 때문이다. 이재현 문화평론가 한국일보

여성스트리트패션 ・ 여성슈즈 ・ 그래픽디자인 ・ 광고
www.Kcuration.com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렇게 착한 화장품 봤어? 비건 뷰티 대표 브랜드 5
visualdive
5
9
1
"마시다 보면 늘꺼야~" 알쓰들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
visualdive
9
3
5
2019년 10월 14일(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11
3
0
"우리 얼마나 마셨지?" 주요 술 칼로리
visualdive
18
14
0
영국을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제임스 벌저 사건'
real896pc
46
7
7
자신의 실수를 바로잡으려는 어린이.jpg
leavened
73
10
6
29세 여자 백수인데요...jpg
leavened
205
119
11
시인의 어머니가 시인에게 남긴 편지.jpg
ggotgye
40
31
2
은퇴 이후의 군견은 어떤 삶을 살까?
ggotgye
57
6
4
✿ 살만하니 떠나는게 인생이다 ✿   사람이 태어날때는 순서가 있지만 세상 떠날때는 가는 순서가 없습니다. 5분후를 모르는 것이 인생사 입니다.    천년 만년 살 것처럼 발버둥 치며 살다 예고도 없이 부르면 모든것을 다 두고 갈 준비도 못하고 가야만 합니다.    부와 권력과 명예를 가진자나 아무것도 가진것이 없어 구걸해 먹고 사는 자나 갈때는 똑같이 갈 준비도 못하고 빈손으로 떠나가야만 합니다.    천년 만년을 살 것같이 오늘 못한것은 내일해야지 내일 못하면 다음에 하면 되지 기회는 무한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바쁘게 살다 보니 부모와 자식의 도리 인간 도리를 못했으니 앞으로는 해야겠다고 다짐하고 앞만 보고 열심히 살다 보니 삶을 즐기지 못해 이제 친구들과 어울려 즐기고 가보지 못한곳 여행도 하면서 즐겁게 살려 하는데    어느날 갑자기 예기치 못했는데 떠나야 할 운명이 오면 갈수밖에 없어 이제 살만 하니 떠난다고 아쉬워하는 것이 인생사 입니다.    내일은 기약이 없으니 오늘이 내 생의 마지막 날이라 생각하고 지금껏 하지 못한 일들을 하여 내일 떠나더라도 후회 없는 삶을 살아갑시다.    과거는 지나 버렸고 미래는 기약이 없으니 오직 존재하는 것은 현재입니다.❀❀  
plus68
8
4
0
사랑도 못 해봤는데 사랑니는 왜 나니
newsway
7
2
3
셀럽들의 빡빡머리 비교 사진 모음
sosimplestory
12
3
2
수묵화 같은 풍경을 담다 'Don Hong-Oai'
Mapache
23
12
2
축의금 액수 기준 딱 정해줌
visualdive
54
36
4
술과 이온음료를 함께 마시면 정말 더 취하나요?
visualdive
9
4
1
태극기 감동의 물결🇰🇷🇰🇷 코 끝이 찡하다 ...
plus68
11
0
3
설마 내가? 꼰대 자가진단 Check List
visualdive
9
5
1
반려견이 '보호자의 장례식'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
GGoriStory
111
12
3
투병 중인 암 환자에게 상처주는 말들
papervores
36
15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