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남북접촉 시간 맞춰 '대북 확성기' 방송 실시-긴급상황 주의주목

한반도에 전쟁이 나면 3일안에 북한은 완전 초토화 된다. 韓美 해.공군력으로 북한 완전 초토화 대전 승부수는 공군! 핵? 생화확? 특수전 공포 없애야 한국 사회에는 북한 도발에 대처 하는 두 가지 흐름이 있다. 하나는 “단호하게 하다가 북한 이 전쟁을 일으키면 어쩌나”라 는 위축적인 것이다. 다른 하나 는 “북한은 전쟁을 일으킬 능력 이 없다. 그러니 자신감을 갖고 단호히 해야 한다”는 적극적인 것이다. 한반도 역사를 능동적으 로 움직이는 건 후자(後者)일 것 이다. 현대전은 공중에서 거의 결판이 난다. 2003년 3월 이라크 전쟁 때 미국은 공습으로 전쟁을 시작 했다. 후세인 가족의 벙커, 군 지 휘·통신센터, 레이더·미사일기지 , 군 비행장 등을 정확하게 타격 했다. 수일 만에 목표물은 거의 파괴됐고, 이라크 전투기는 날지 못했다. 개전 2일 만에 바스라, 15일만에 바그다드가 함락됐다.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나면 한·미 공군은 북한 목표물 수천~수만 개를 공습하게 된다. 먼저 EC-130과 EA-6B 같은 전 자전(電子戰) 항공기가 북한의 통신과 레이더를 교란한다. F-16의 레이더 파괴 미사일 (HARM)은 전파를 추적해 레이 더를 폭격하며 F-22, F-15 그리 고 F-16이 고공에서 정밀유도 폭탄으로 공습한다. 한·미는 개전 초 ‘하루 총 출격 2000회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 다. 한·미 공군은 성능과 물량에 서 북한을 압도한다. 한국 공군 은 F-16은 160여대 그리고 성 능이 곱절인 F-15K는 39대를 가지고 있다. 미 공군은 F-16, F-15E에다 레이더에 잡히지 않 는 최신예 F-22까지 보유하고 있다. 북한 공군은 전투기는 많지만 고 성능 기종은 턱없이 부족하다. F-15급은 한 대도 없고 F-16과 비슷한 MIG-29도 20여 대밖에 안 된다.‘하늘의 레이더기지’ 공 중 조기경보기(AWACS), 전자 전 항공기 그리고 HARM 같은 핵심 무기체계는 아예 없다. 내가 만난 전·현직 공군 지휘관 들은“특별한 상황이 없는 한 개 전 후 3일 안에 평양~원산 이남 에서 공중 우세권을 확보할 수있 다”고 말했다. “3일이면 북한 장 사정포의 최소 70%를 억제할 수 있다”고도 했다. 해군·해병대·육군·특수부대도 중 요하지만 역시 결정적인 전력은 공군이다. 공군의 승리를 자신하 면, 그리고 나머지 전력도 우월 하거나 대등하다면 별로 무서울 게 없다. 북한의 핵·생화학·특수부대도 지 나치게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북한이 설사 핵을 폭탄으로 만들 었어도 그 무거운 폭탄을 실을데 는 IL-28 같은 구형 폭격기 밖에 없다 그런 폭격기는 북한 후방에 있는데 유사시엔 한·미 공군이 북한의 비행장이나 상공에서 파 괴할 수 있다고 한다. 핵 사용을 기도하는 건 북한 정권의 자살행 위다. 국제사회는 인류의 이름으 로 북한 지도부의 목숨을 요구하 게 될 것이다. 생화학 무기나 특수부대는 정규 군·예비군 그리고 일반 국민이 협력해서 대처하면 피해를 최소 한으로 줄일 수 있다. “잠수함 하나 못 잡는 군을 어떻 게 믿나”라는 이들도 있다. 그러 나 북한의 어뢰 기습은 하이에나 가 잠자는 사자의 발가락 하나를 문 정도다. 기습을 해도 하이에 나는 하이에나일 뿐, 사자를 이 기진 못한다. F-15K 한대는 1억 달러다. 북한이 그렇게 간절하게 매달리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 광의 1년 수입을 넘는다. 그런 전폭기를 남한은 39대나 가지고 있고 곧 21대가 더 들어온다. 남 한의 국내총생산(GDP)은 북한 의 40배다. 삼성전자의 1년 순 익(15조~16조원 예상)만 가지 고도 재건할 수 있는게 북한 경 제 규모다. 이런 북한은 남한을 상대로 전쟁을 할 능력이 없다. 그러니 북한에 대해 적극적으로 무력을 사용하자는 얘기는 아니 다. 국가의 능력을 믿고, ‘확성기 조준격파’ 같은 북한의 협박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감으로 단호 히 대처하면 한반도의 운명을 남 한이 주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사회 일각의 패배주의는 국가를 믿지 못하고 북한의 능력을 필요 이상으로 두려워하는 태도다. 이런 패배주의는 부강(富强) 한 국의 길을 닦았던 경제개발 선조 들에 대한 모욕이다. *김진/논설위원·정치전문기자 [단독] 軍, 남북접촉 시간 맞춰 '대북 확성기' 방송 실시 기사입력 2015.08.22 오후 4:59 최종수정 2015.08.22 오후 5:01 국방부에서 공개한 대북 확성기. (국방부 제공) 남북 간 협상 중 우리측 협상력에 영향 미칠 듯 軍, 남북 고위급 접촉에 관계없이 대비태세 계속 유지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우리 군이 남북 고위급 접촉이 열리는 22일 오후 6시에 맞춰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남북 간 접촉이 열리는 오늘도 예정대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방송이 실시되는 시간은 불규칙적이지만, 남북 간 접촉이 열리는 시간대에 맞춰서 대북 방송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군의 이같은 방침은 아직까지 남북 간 합의된 사항이 없는 상태에서 우리군의 예정된 조치대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특히 북한이 최근 추가 도발할 것이라고 위협하는 한편 대화를 요청한 배경에 대북 확성기방송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는 점을 파고 든 전략이기도 하다. 남북 간 협상 중에도 대북확성기 방송을 실시하면 자연스럽게 남측 협상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군 당국은 남북 고위급 접촉에 관계없이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전군 대비태세를 계속 유지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 "남북 양측이 접촉키로 했지만, 현재 대비태세는 계속 유지된다"고 밝혔다. 지난 북한의 포격도발 이후 발령된 '진돗개 하나'도 별도 지시가 있을때까지 유지된다. 특히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이날 오후 5시 이후 군사행동을 개시할 것이라고 밝혀둔 점도 여전히 유효한 것으로 간주한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남북 간 접촉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어떤 합의도 나오지 않은만큼 북측이 제기했던 남측에 대한 전통문의 입장도 그대로 살아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규현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남과 북은 현재 진행되고 남북 상황과 관련해 우리시간 오늘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접촉을 갖는다"고 밝혔다.

http://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0=1024390=27676150=421=0001588818

이창열💟선한영향력&향기💟입니다. -느림의 미학과 성공에의 열정으로~(카스/카톡/빙글친구 좋은 일 많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