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나라 지킬 것", 전역 연기 장병 잇따라

GIF

전역이 군인에게 갖는 의미를 생각해보셨나요?

군생활을 스스로 늘린 군인들이 있습니다.

끝까지 싸우겠다

최전방부대에 최고 수준의 경계 태세가 내려진 가운데

전역을 스스로 미루는 사례

전방, 후방할 것 없이 이심전심

육군 7사단 소속 22살 동갑내기인 전문균, 주찬준 병장은 오는 25일 전역 예정이지만 이들은 최근 소속 부대 중대장에게 전역 연기를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서부전선 후방에 위치한 5기갑여단의 정동호(22) 병장과 김서휘(23) 병장, 김동희(24) 병장, 이종엽(23) 병장도 24일에서 다음달 중순까지 각각 예정된 전역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65사단에서 분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서상룡(24) 병장도 전역을 미뤘다. 전역까지 2주 이상 남았지만 현 상황 탓에 일찌감치 전역 연기를 결심했다고 합니다.

서 병장은 "다음달 9일 전역 예정일이지만 믿고 따라준 분대원들과 함께 남기로 했다"며 "분대원들과 전투의지를 굳건히 하며 임무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예비군들도 나라를 지키겠다

예비군들은 군복, 군화, 군번줄 사진을 올리며

“불러만 달라. 준비돼 있다” “대기명령중이다” 등 북의 잇단 도발을 강력 규탄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반면 일부 예비군들은

북한을 쓸어버리자고 표현,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전쟁은 애들 장난이 아니라는 이유에서죠.

한편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이 23일 오후 3시 30분부터 재개됐으나

24일 오전 현재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협상 진행 중에 있습니다.

편견없는 세상이 되는 그 날까지/미디어, 언론인을 꿈꾸는 학생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