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치고 싶지 않을 뿐이었다

"너의 미온적인 태도에 나는 화가 나.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도 도통 모르겠고." 어쩌면 그 말이 맞는지도 모르겠다. 적극적이지 않았고, 저만치 떨어져서 이래도 그만 저래도 그만인 사람처럼 보였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나는 아무래도 상관이 없는 사람은 아니었다. 관심이 없어서 방관하고 있던 것도 아니었다. 조금 더 생각해 보고 싶었고, 조금 더 신중하고 싶었다. 나는 단지 망치고 싶지 않을 뿐이었다.

일러스트 작업하는 김곤지 입니다. Instagram: gonjiki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