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때가 있었다.

당신의 차갑던 얼굴이 나를 뜨겁게 만들던 때. 심심한 반응으로도 맛깔나던 사랑을 요리할 때. 건조한 목소리도 아름다운 노랫말로 들릴 때. 그럴때가 있었다. 더이상 내가 뜨겁지 않고 맛있는 사랑을 할 수도 흥겨운 콧노래를 부를 수 없게 되었지만 결코 당신을 탓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나 혼자만의 넋두리 일뿐 아. 나도 그럴때가 있었다. 하고.

Pilly soul. 평범한 남자의 자작시 공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