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대처하는 건강 상식

폭염에 대처하는 건강 상식

지구온난화 현상이 지속될수록 매년 여름의 온도는 끝을 모르고 올라가고 있습니다.

올 여름 또한 푹푹 찌는 햇볕에 많은 분들이 극한의 더위를 호소했습니다.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가

하루에도 몇 번씩 발효되었던 어마무시한 여름이었습니다.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는 ‘열 지수’를 바탕으로 발효됩니다. 열지수란 기온이 26.7도 이상, 습도가 40% 이상일 때 사람들이 열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를 수치화한 것입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 열지수가 최고 32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집니다. 그보다 더한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 열지수가 41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집니다.

이렇게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가 발효되었을 때에는 폭염에 취약한 어린이나 노약자분들은

건강에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폭염으로 인해 해마다 사망하는 사람들이 발생하기 때문이죠.

또한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될 때 노약자들의 피부는 연약하고 단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피부

손상을 입기 쉽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폭염이 지속되면 다음 사항들을 지켜주세요!

온도가 높은 한낮(오전12시~5시)에는 되도록 야외 활동이나 격렬한 운동은 삼가고 갈증이 없는 상황에서도 음료나 물, 과일 섭취를 통해 충분한 수분을 유지해 탈수 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합니다. 온도가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습관적으로 몸 속 수분을 보충해야 합니다.

집안의 공기는 최대한 서늘하게 유지합니다. 창으로 들어오는 빛은 커튼이나 천을 이용해 차단합니다.

에어컨 가동을 이유로 완전히 창을 닫아놓는 것보다 중간 중간 환기를 시켜 공기를 순환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외출 시에는 달라붙는 옷 보다는 통풍이 잘 될 수 있도록 헐렁하고 햇볕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있는 밝은

색의 옷을 입습니다. 또한 화학섬유로 만들어진 옷보다 땀의 흡수를 빠르게 도와주는 면 소재의 의류를 입는 것이 몸의 온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데에 도움이 됩니다.

피부와 피부 사이에 땀이 차서 통풍이 되지 않으면 땀띠가 나기 마련입니다. 피부 여기저기에 땀띠 증상이

나타난다면 해당 부위를 미지근한 물로 잘 씻고 긁지 않습니다. 가렵다고 긁으면 세균에 감염돼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자극을 피하고 건조한 상태로 깨끗하게 관리해야 합니다.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신다면?

http://goo.gl/luLK5c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