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낙태의 죄를 사하라"..그 이유는?

지난해 동성애와 이혼을 포용해야 한다고 발언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프란치스코 교황.

그가 또다시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1일

교황은 교서를 통해 "'자비의 희년'(* 오는 12월8일부터 내년 11월20일까지)동안 낙태를 한 여성이 진심 어린 속죄와 함께 용서를 구한다면 모든 사제에 이 낙태의 죄를 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기로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대부분의 문화권이나 종교에서 낙태는 중죄로 받아들여지지만

카톨릭에서는 특히나 끔찍한 죄악으로 간주되어 왔습니다.

낙태를 한 여성은 물론 시술을 한 자 역시 곧바로 파문당하게 되는 것이 원칙이었지요.

또한 낙태죄를 용서할 수 있는 권한도 교구 최고의 고해신부에게만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교황의 선포로써, 1년동안이나 모든 신부들이 낙태죄를 용서할 수 있게 됐습니다.

분명 이번 교황의 행보는 그간 카톨릭계의 입장을 살펴봤을때 매우 급진적이긴 합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교황이 낙태에 완전히 '찬성'한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는 교서를 통해 "낙태비극이며 분명히 잘못된 행위”이며 “광범위하게 퍼진 정신의 무감각이 새 생명을 환영하는 개인적·사회적 감수성마저 잃어버리게 만들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낙태 결정은 여성들에게 ‘존재론적이고 도덕적인 고통’을 안겨줬다"며 여성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또한 그는 "수많은 여성들을 만나면서 괴롭고도 고통스러운 결정으로 가슴에 상처를 안고 사는 것을 알게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교황의 이번 발표는 어떻게 보면 '파격'이지만 그의 종교인생에 있어서는 실로 일관된 결정이기도 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선출 후 첫 삼종기도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자비는 세상을 바꿉니다. 약간의 자비로도 세상은 덜 차갑고 더욱 정의로운 곳이 됩니다."

그의 주교 문장 모토또한 "자비로이 부르시니"이며, 권한부여 기간도 '자비의 희년'입니다.

그동안 '자비'라는 가치를 강조하고 또 강조해왔던 그가

그 자비를 낙태 여성들에게도 베풀라고 말하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것도 없는일이지요.

누군가 저에게 낙태에 대해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묻는다면

아직까지도 명쾌한 대답을 말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교황이 이번 교서를 통해 전한 이 한마디에 동의하느냐고 묻는다면

전 망설임없이 '네'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신이 베푸는 용서에서 제외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