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죽게 되나요?

1910년, 신문 칼럼에 아래와 같은 이야기가 실렸다.

열살난 지미는 여섯살짜리 여동생에게

참 잘해주는 오빠였다.

어느 날, 여동생이 자전거를 타다다

넘어져서 다리대동맥을 다쳤다.

지미는 겁에 질려 숨도 제대로 쉬지 못했다.

의사가 사고 현장으로 달려왔을때,

여동생은 출혈이 심해서 목숨이 위태로웠다.

동맥이 절단된 부분을 지혈했지만,

여동생의 심장박동은 여전히 미미했다.

몹시 초조해진 의사는 지미에게 물었다.

〃지미,혈액형이 같은 네가 피를 주면

동생의 생명을 구하는데,도움이 되겠는데..

괜찮겠니?〃

지미는 침을 꿀꺽 삼키더니 고개를 끄덕였다.

의사는 지미를 부엌식탁에 눕히고,

피를 뽑기 시작했다.

그리고 채혈한 피를 여동생의 혈관에 주사했다.

그후 30분 동안 의사와 가족은

여동생의 상태를 초조하게 지켜보면서 기도했다.

의사는 계속 청진기로 여동생의 심장박동을 점검했다.

마침내 지미의 여동생은 위기를 넘겼다.

의사는 이마에서 땀을 훔쳐냈다.

그때서야 지미가 아직도 부엌 식탁위에

반듯이 누워 있음을 알아차렸다.

지미는 긴장한채 덜덜 떨고 있었다.

〃아니 왜 그러니, 지미?〃

의사가 물었다.

〃저는 어....언제 죽게 되나요?〃

지미는 이를 꽉 문채 물었다. 의사는

지미가 피를 뽑는다는 말을 오해했음을 깨달았다.

지미는 여동생에게 자신의 몸에 있는

피 전부를 줘야 한다고 받아들였던 것이다.

의사가 여동생에게 피를 주겠느냐고 물었을 때

지미는 침을 꿀꺽 삼키며 잠시 머뭇거리는 했지만,

여동생을 위해 기꺼이 죽겠다고 나섰던 것이다!

의사는 여동생에게 줄 피를 조금만

뽑았다고 지미를 안심시켰다.

지미는 여동생을 살리기 위해

목숨까지 내주는 희생을 하려고 했던것이다.

-잭 캔필드의 씨뿌리는 사람의 씨앗주머니中에서

------------------------------------------------

아낌없이 주는 사과 나무, 어머니

https://goo.gl/kiWJCq

부모의 욕심과 자녀의 적성은 다르다

https://goo.gl/T5EfNi

나의 아버지는 내가 ..

https://goo.gl/ocufMQ

어머니의 한쪽 눈

https://goo.gl/8gNkDa

살림 좋은글 모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