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배달길 오싹

들어갈때마다 오싹..

여기가 진짜 배달갈때마다 소름..ㅜ

한달에 두번은 시켜먹어서..

육층 한곳만 사람 사는곳..

사람 안사는 예전여관..그이후 원룸..폐쇄..

알고보니 살인사건이 있었던곳..

들어갈때마다 심호흡하고 들어간다..

몇일전 복도 지나가는데 누가 뒷목덜이 잡길래

[엄청 차가운 손이였음]

그 이후로 다 내던지고 뒤도 안돌아보고 일그만뒀다..

아직도 사장님한데 전화오는중..

돈이고 뭐고 아직도 그 느낌을 잊을수 없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