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로에 비가 오면 풍년이 든다고요?

9월 8일 오늘은 백로(白露)입니다. 백로는 처서(處暑)와 추분(秋分) 사이에 있는 24절기의 하나인데요,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24절기는 1년의 시간적 길이를 24등분해 만든 것으로, 계절적 구분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달이 차고 기우는 것에 기준을 두면서 태양의 위치에 따라 계절 변화를 참작해 윤달을 둔 태음태양력을 사용했습니다. 그런데 이 역법으로는 계절 구분이 뚜렷하지 않아 24절기를 도입했습니다. 가을 절기에는 입추, 처서, 백로, 추분, 한로, 상강이 있는데요. 오늘은 가을 절기의 이름이 어떻게 유래됐는지, 이와 관련해서는 어떤 속설이나 속담이 있는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입추 때는 벼 자라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

가을의 시작을 알린다는 뜻의 입추(立秋)는 양력 8월 7일경입니다. 아직 계절상으로 여름이라 가을이라고 말하기에 약간 이른 감이 있지만, 가을 채비를 시작하는 때라고 볼 수 있어요. 이 시기에는 무와 배추를 심는데, 서리가 내리기 전에 거두어서 겨울 김장에 대비하기 위한 것입니다. 또 장마가 끝나고 입추 무렵이 되면 날씨가 좋고 일조시간이 많아 벼가 한창 잘 자랍니다. 그래서 ‘입추 때는 벼 자라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는 속담이 있어요. 약간 과장하자면 귀 밝은 개가 벼 자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정도로 벼의 생장 속도가 빠르다는 뜻입니다.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

더위가 처소로 든다는 뜻의 처서(處暑)는 양력 8월 23일경입니다. 여름이 지나 더위가 가신다는 말이죠.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말이 있는데, 여름철에 극성을 부리던 모기가 서늘한 바람을 만나 기운을 잃는다는 뜻이니, 그만큼 날씨가 선선해지고 일교차가 커진다는 얘기랍니다. 이때는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서 풀이 더 자라지 않으므로 논두렁이나 산소의 풀을 깎는답니다.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천석을 늘린다’

흰 이슬을 뜻하는 백로(白露)는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시기인 9월 8일경입니다. 밤에 기온이 내려가 풀잎이나 물체에 이슬이 맺히는 데서 유래한 것이죠. 백로는 대개 음력 8월 초순에 들지만 간혹 7월 말에 들기도 해요. 그런데 8월 백로에 비가 오면 대풍이라고 생각한답니다. 경남의 섬 지역에는 ‘8월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천석(十里千石)을 늘린다’라는 말이 전해지는 이유도 이 때문이죠. 하지만 큰비나 태풍이 오면 다 자란 곡식이 쓰러질 수 있어 보통 비가 오는 것을 좋지 않게 여겼습니다. 그래서 ‘백로에 비가 오면 오곡이 겉여물고 백과에 단물이 빠진다’고 했어요. 또 백로 무렵이면 고된 여름 농사를 마치고 추수 때가지 잠시 일손을 멈추므로, 여자들은 친정으로 부모를 만나러 가기도 했답니다.

‘어정 7월이요, 동동 8월’

추분(秋分)은 9월 23일경으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집니다. 이후로 점차 밤이 길어지므로 가을이 왔다는 사실을 확실히 느끼게 되지요. 이 무렵에는 논밭의 곡식을 거둬들이고 목화, 고추 등을 따서 말리는 가을걷이로 무척 바쁘답니다. ‘어정 7월이요, 동동 8월’이라는 말이 있듯이 음력 8월은 추수 준비를 하느라 일손이 바빠 발을 동동 구르며 보낸다고 합니다.

(하략)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원자력문화재단 블로그 에너지톡(http://blog.naver.com/energyplanet/220474446114)에서 만나보세요.

원자력 및 에너지 이슈와 다양한 생활정보를 전해 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