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를 부르는 향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소설 <향수 :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는 기분 좋은 체향이 사람을 얼마나 미치게 만들 수 있는지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장 바티스트 그루누이는 어느 날 우연히 길을 가다 한 소녀와 마주친다. 특별할 것 없는 그 소녀에게서 달콤한 체향이 훅 끼쳤다. 그 순간 그는 그녀를 짝사랑하게 되었다. 그루누이는 소녀의 아름다운 체향을 완벽히 소유하고자 하는 욕망에 사로잡힌다. 결국 미치광이처럼 그녀를 죽이고 그녀의 몸에서 나는 아름다운 향을 향수로 만드는 데 성공한다.

이 소설의 예가 매우 극단적이긴 하지만, 그만큼 좋은 향기가 치명적이라는 말이다.

인간의 오감 중 후각은 가장 예민하고도 가장 둔한 감각이다. 인간이 어떤 상황을 인지할 때 가장 먼저 파악되는 것이 후각이다. 보거나 만지기 전에 이미 후각으로 좋은 냄새가 난다, 혹은 나쁜 냄새가 난다를 감지한다. 하지만 그만큼 빨리 사라지는 것도 후각적 자극이다. 후각세포는 쉽게 피로해진다. 쉽게 말하자면 냄새에 매우 빠른 속도로 적응해 이내 그 냄새를 잘 인지하지 못할 정도가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인간은 나쁜 냄새를 견디는 데 상당히 유리하다. 물론 좋은 냄새에도 금새 적응해 버리는 건 다소 아쉬운 측면이다.

하지만 좋은 냄새에 익숙해 그것을 계속 인지하지는 못할지언정 좋은 냄새가 났다는 자체 만으로 그 대상에 호감을 갖게 되는 게 또한 인체의 신비다. 후각은 다른 어떤 자극보다 뇌 깊숙이까지 들어가기 때문이다. 또한 이성의 매력을 끄는 호르몬이 그 유명한 '페로몬'인데, 페로몬이 전달되는 루트도 바로 후각신경이다. 좋은 향을 풍기는 순간 이미 상대에게 매력적인 대상으로 기억될 확률이 늘어나는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잘 팔리는 향수, 샤넬 NO.5를 만든 디자이너 코코 샤넬은 '향수는 키스 받고 싶은 곳에 뿌리는 것'이라 말했다. 달콤한 향이 키스를 부른다는 사실을 알았던 거다. 영원한 섹스심벌 마릴린 몬로도 무엇을 입고 자느냐는 질문에 샤넬 NO.5라 대답한 바 있다. 그렇게 자신의 이미지에 아름다운 향기를 덧입혀 한층 섹시한 매력을 자아냈다.

물론 향수를 뿌리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사실 아무것도 인위적으로 첨가하지 않은 연인의 체향이 상대에게는 가장 큰 자극이다. 사람은 저마다 자신의 체향을 가지고 있는데, 상대의 체향을 좋아한다는 건 곧 상대가 좋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사람 고유의 냄새가 가장 진한 부분은 정수리인데, 남성은 여성의 정수리에서 풍기는 냄새를 맡고 사랑하고 싶은 상대를 고른다, 그러기 위해 남성의 키가 여성보다 머리 하나는 크도록 진화했다, 라는 고고학의 가설도 있다.

그러나 체향은 인공적인 향보다는 확연히 은은하다. 아주 가까이에 서지 않고는 흘리기가 여간 어렵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니 마음에 두고 있는 그 사람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다면, 살짝 스치는 순간 좋은 냄새를 흘려보는 건 어떨까. 쾌적한 비누향이나, 향긋한 샴푸향을 말이다. 그렇게 가까워지면 곧 아주 가까이에서 그 사람의 살 냄새를 맡게 될 지도 모른다. 연인의 살 내음은 세상에서 가장 섹시하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