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는 날엔.

그랬다. 학교 다닐때에도 다 커서 직장인이 되었을 때에도 마치고 돌아갈 곳이 있다는 것에 감사했다. 특히, 비오는 날엔 더. 거짓으로 앵벌이를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고개를 푹 숙인 채 비 맞으면서 하염없이 소쿠리(돈 넣는)만 보고 있는 아저씨, 아줌마, 할아버지들을 보면서 그 어린나이에도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당시에, 작은 단칸방에 세 식구가 살았었는데, 그 모습을 보고 집에 오는 날이면, '이렇게 따뜻한 이불을 덮고 잘 수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 마음속으로 읖조리며, 잠을 청했던것 같다. 지금도 그렇고, 그리고 이상하게도 그런 날엔 잠도 참 잘온다. 그래서일까 아무렇지 않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내 보금자리도 돌아 갈 곳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https://brunch.co.kr/@kamsungk

어록 ・ 영감을주는이야기 ・ 다이어트 ・ 사랑과연애
감성.K(케이).♥ 공유/퍼가실때/출처 태그남겨주세요. _감성글쟁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