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맨투맨 한눈에 모아보기

요즘 대세 브랜드 '챔피언'

올드스쿨룩, 빈티지룩이 부활하며

가장 수혜를 받은 브랜드가 아닌가 싶다.

비록 어제 새로 산 챔피언 옷을 입고 있더라도,

고향처럼 익숙한 챔피언 로고가 '뙇' 하니 박혀 있기 때문에

'나는 원래 이 브랜드를 사랑해왔어!" 라고 자신 있게 말해도

누구도 뭐라 할 수 없다.

원래부터 빈티지와 클래식을 사랑해온 척 할 수 있어

참 좋은 브랜드이다.

스웩 넘치는 연예인들도 참 많이 입는다.

지금 가장 인기 많은 타입이

바로 이 세가지 모델이다.

빅로고 또는 완전 무지

개인적으로는 빅로고는 조금 조심스럽다.

폴로의 빅포니 피케셔츠처럼 금방 유행이 지나갈 수도 있고

너무 눈에 띄어서 그렇기도 하다.

챔피언은 한국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선풍적인 인기가 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챔피언은 인기몰이 중이다.

하지만 느낌은 살짝 다르다. 조금 더 아메카지의 느낌.

아메리칸 캐주얼의 느낌에 빈티지함이 섞여

챔피언의 오리지널리티가 더 베어 있는 스타일이 트렌드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스타일이 더 좋다.

유행을 타지 않으면서도 클래식한 느낌이 더 멋스럽다고 생각한다.

More Vintage 스럽다고 해야하나.

특히나 챔피언 로체스터 컬렉션은 인기가 최고다.

일본 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그러하다.

한국에서도 패션피플들은 일부러 로체스터 컬렉션을 구하고자 한다.

굳이 로체스터 컬렉션이 아나라도

챔피언 맨투맨 티셔츠의 최강버전은 바로 클래식함이다.

가장 소장하고픈 챔피언 맨투맨티셔츠만 따로 뽑아봤다.

탄탄한 마감에 맨투맨 혹은 티셔츠 고유의 퀄리티를 자랑한다.

주머니 상황을 제외한다면 로체스터 컬렉션은 흠이 없다.

정말 훌륭한 베이직 티셔츠다.

가벼운 SPA 브랜드 상품이나 보세 맨투맨도 예쁘고 좋지만

시간이 흐를 수록 빈티지함이 더해지는

웰메이드 티셔츠는 꼭 하나쯤 소장할만 하다.

물론 한 시즌만 잘 입으면 되지~라고 생각한 티셔츠라도

막상 일년이 지나고 유행이 지나거나 혹은 옷(시보리)가 쭈글거려서 못입게 되는 티셔츠를 보면 괜히 작년에 산 티셔츠 돈이 아깝기 마련이다.

마감과 자연스러운 워싱

오랜 시간 매니아를 쌓아온 챔피어이기 때문에

이런 퀄리티가 나오는게 아닌가 싶다.

챔피언 맨투맨티셔츠에서

절대 빠지면 안되는 것은 바로 풋폴 티셔츠이다.

나이키 = 농구

아디다스 = 축구 (아니면 랩배틀)

이듯

챔피언이 떠올리는 스포츠는 풋볼이다.

챔피언 로고는 풋볼을 모티브로 하는 레글런 티셔츠와 함께 했을때

가장 자연스럽고 멋스럽니다.

특히나 7부 레글런 티셔츠는 챔피언의 시그니처 티셔츠이다.

물빠진 데님이든 생지 청바지이든 어디든 매칭이 정말 좋은거 같다.

7부 맨투맨도 눈에 띄고, 옆에 그린계열 스웨터도 장난이 아니다.

다음번 포스팅에는 티셔츠 외에도 다른 종류의 챔피언을 소개해봐야겠다는 의욕이 샘솟는다.

http://brich.co.kr/index.php?channel=view&uid=7842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