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소주 해전...

명량 소주 해전 누가 썼는지 참 대단합니다 ~크 때는 소주나라 보해임금 14년. 숙취년... 백성들이 맥주반, 소주반을 실천 하며 숙취에 빠져 지내던 어느 날, 바다건너 양주나라가 각종 위스키전함을 이끌고 소주나라를 침략하였다 ! 위스키의 뒤끝 없음에 방심하던 소주군은 연전 연패하니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라. 금복장군, 시원장군, 무학장군 등 이 출사표를 던지고 전장으로 나아갔으나, 적의 높은 알콜 도수 를 앞세운 파상 공격에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나가 떨어졌다. 허나, 소주 나라를 구할 뛰어난 장수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진로 장군이었다. 전라 좌수사로 있던 진로장군은 경상우수사 국순당장군이 지키던 원샷^성의 함락 소식을 듣게 되었다. 위스키군 숫자가 아무리 많아도, 꼬냑부대 무술이 아무리 강해도, 브랜디 전사들이 병을 잘 따도, 우리 소주병사들이 잘 싸워 줄 것으로 믿은 진로장군은 세계 최초 두꺼비 전함을 타고 새우깡 화살을 쏴대며 해전에서 승리를 거두어 적의 보급로를 차단하니 적군은 안주와 술잔의 보급이 끊겨 고립되고 말았다. 그러나, 진로장군이 혁혁한 공을 세웠음에도 맥주장군의 모함으로 인해 보해 임금이 진노하여 목숨까지 위태롭게 되었는데... 이때, 충직한 선비 안동소주가 상소 올려 장군 목숨을 구하였다. 진로장군은 졸병으로 강등되어 관직 박탈 당하고 처음처럼 팩 소주로 백의종군하였다. 그후, 진로장군의 뒤를 이어 삼도 수군통제사로 부임한 맥주장군은 위스키군에 연전 연패하여 도망가버렸고, 이에 다급해진 보해임금은 진로장군을 다시 삼도수군통제사에 임명하니, 진로장군은 귀신같은 용병술과 다양하고 창조적인 폭탄주로 위스키군을 일거에 섬멸하여 전쟁을 승리로 이끈다. 그러나, 마지막 전투 도중에 적이 던진 병따개 맞아 소주를 줄줄 흘리며, 이 말을 유언으로 남기며 장렬히 전사하게 된다. “점심때 반주한잔”~~~~ㅋㅋ

서명준(쭈니나라)MJ Seo 뿌리깊은나무(뿌나) 블로거 모여라!(카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