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Veteran, 2015) - 계속되어라, 속 시원한 한방이여!


<베테랑>의 각본은 류승완 감독이 직접 썼다. 그는 한국 사회의 추악한 면면들을 씨줄과 날줄 삼았지만, 결과적으로는 삼베옷처럼 시원한 이야기를 직조해냈다. <베테랑>을 보면 마약을 투약한 재벌가 자식들, 맷값 폭행을 저지른 모 재벌 회장의 사촌, 차남을 위해 보복 폭행을 저지른 모 그룹 회장 등 한국사회에서 실제로 발생했던 사건들을 모티프로 따왔다는 사실을 금세 눈치챌 수 있다. 한편으로, 한국 사회는 역시 작가들의 상상력을 뛰어넘는 일들이 쉴새없이 일어나는 곳이기에 시나리오 쓰는 일이 어쩌면 쉬웠을지도(?) 모르겠다.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 "내가 죄짓고 살지 말라 그랬지?"처럼 도덕 교과서에 나올법한 대사들이 여럿 있긴 하지만 그런 대사들을 탁월하게 소화해내는 배우들의 호연은 손발이 오그라드는 것을 막아준다. 이처럼 <베테랑>은 오리지널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더욱 반갑다. 한동안 한국영화는 웹툰이나 소설 등 다른 장르에 상상력을 지나치게 의존해왔기 때문에 좋은 오리지널 시나리오를 찾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권력층의 최상부를 이루고 있는 집단 중 하나인 재벌을 다룬다는 점에서, 영화 <베테랑>의 거울상이 될만한 영화는 류승완 감독 자신이 연출한 <부당거래>라고 생각한다. 재벌, 검사, 언론 등 다양한 권력 집단 간의 온갖 유착을 보여주며 극장을 나서는 사람들에게 엄청난 찜찜함을 안겨준 <부당거래>가 뫼비우스의 띠였다면, '범죄오락액션'을 표방한 <베테랑>은 곧게 뻗은 아우토반 같다. <베테랑>은 시종일관 후련하게 내달린다.

전후좌우 재지 않고 범인 검거에 전력하는 광역수사대 형사 서도철(황정민)은 도덕 선생님의 마음가짐을 가진 캐릭터이자 호쾌한 액션을 선보이는 독종 파이터다. 이에 맞서는 안하무인 재벌 3세 조태오(유아인)는 첩의 자식이라는 열등감에 사로잡혀 비뚤어져버린 캐릭터로 돈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저급한 인간상을 보여준다. '범죄오락액션'이라는 명명에 걸맞게, 이 두 사람의 대결은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켜 주는 방향으로 귀결된다.


<부당거래>가 부패한 권력층의 철벽 방어 앞에서 고꾸라지는 소시민의 모습을 그려냈다면, <베테랑>은 정의로운 형사와 그 동료들의 활약상을 통해 누구도 죗값을 피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두 영화 중 어느 영화가 더 오래도록 마음 속에 남을 것이냐고 묻는다면, <부당거래>를 택할 것이다. <부당거래>는 영화를 보는 짧은 시간 동안마저도 지옥 같은 현실을 지속적으로 환기시킴으로써 영화 자체가 현실이 된 탓이다. 달리 말해 <부당거래>에는 그 어떤 판타지도 없기 때문에, 영화관을 나선 후 암울한 현실과 마주하여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마음 속을 더욱 깊게 파고 들만하다. 현실과 똑 닮은 영화 속 지옥도를 잊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한편, 속편이 만들어졌으면 하는 영화가 둘 중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베테랑>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영화가 현실이 되어버린 <부당거래>와는 반대로, 현실이 영화가 된 <베테랑>의 속 시원한 한방이 지금 시점에서는 한갓 판타지일 수도 있지만 그런 판타지야말로 현실의 변화를 촉진하는 상상력의 깃대가 되리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베테랑>은 완전한 결말에 이르지 않은 채로 끝났다.

그러니 계속되어라, 속 시원한 한방이여!

* 그동안의 모든 '절찬 상영중' 영화 리뷰를 보고 싶으시다면 클릭!

http://blog.naver.com/kimkimpdpd





기술이 예술을 촉진하고, 예술이 기술을 촉진한다 ↓ 영화 리뷰 브런치 매거진 '김태혁의 절찬 상영중' brunch.co.kr/magazine/intheate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