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취해 다투었을 것이다

둘이 동거하는 집에서 맥주를 나누어 마신 토요일 새벽, 그들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취한 낯빛으로 말다툼했을 것이다. 그러다간 여느 때와는 다르게 자기도 모르는 살기가 담긴 손을 뻗었던 것이겠지. 그 몰캉한 손이 사람을 죽일 줄 알았을까.

두 개의 인생과 비하기는 너무 짧은 소동. 간밤엔 또 몇 개의 생이 이곳에서 증발해버렸다.

http://ppss.kr/archives/56876

이슈 큐레이팅 매거진 ㅍㅍㅅ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