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기]1화 jessie 비지니스 클래스를 타다

2006년 8월 13일 일요일 여행가기 전날 이사람 저사람 나 유럽간다고 환송회를 해주더랍니다... "뭘 이런걸 다.... 겁나게 고맙쏘...잘 댕겨 오겠끄마이~~" 집에 오니 12시 30분... 아직도 짐을 덜싼것 같은디...역시나 .... 부랴 부랴 정리 하고 지퍼팩에 눌러담고...방청소도 하고..(엄니께서 안하면 못가게 한다 해서리...)씻고났더니 새벽 2시15분.. "허거거 나 4시엔 일어나야 하는디..." 그래도 가는게 설레였는지 정확히 4시에 일어나 머리감고 챙길거 챙기고(왁스랑 매직기 뭐 이딴것....이딴것이 아니지.. 나에겐 없어선 안될 귀중품..) 나의 동행 정여사께서 오셔서는 공항으로 GoGo~~~ 공항가는 길 차가 무지 많네....공항 도착하니 사람은 더 많네... 7시가 조금 넘었음에도 불구하고 캐세이퍼시픽 보딩창구엔 사람이 빼곡했다...드뎌 내차례 당당하게e-tiket과 여권을 들이밀고 짐올리고... 미소 한번 날려주는데.... 이거이 이거이 뭔일이다냐...우릴보고 그이름도 찬란하여 함부로 들먹거릴수 없는....비지니스석을 타랜다... "아싸~~~나는야 럭키걸~~~ 행운의 여신이 나와 함께 하시기로 맘잡수셨구나.. 땡큐요 여신님.... 끝까지 가는거여요..... 자자 비지니스 석으로 말할것 같으면사람들 빼곡히 줄서있을때 그사람들에게 썩쏘를 날리며 유유히 전용통로를 통해서 탑승한닷... 자리 겁나게 넓다.... 쭈~~욱~~뻗어도 발이 안닿는다..(니 다리가 짧은건 아닐까??) 메뉴판 간지난다.. 타자마자 승무원들이 포도주를 마시랜다... 3시간 내내 뭔가가 쉴새없이 나온다... 넘넘 맛나다...행복해 죽겠다...

이거이 바로 택스포함 88만원 내고 얻어걸린 비지니스석 보딩패스

옴마야 유리컵에 준다아~~

비지니스클래스는 기내식이 차원이 틀려야....

드뎌 홍콩 도착....허나 이곳에서 행운의 여신님은 나보기가 역겨우셨는지........ 고이보내달랜다.....ㅠㅠ 흑흑 진달래꽃이라도 따다 흩날려드려야 하남요??? 내리자 마자 우왕좌왕.... 어리버리.... 얼레벌레.... 두리번 두리번.... 왕삽질에 삽질을 거듭한 후에 어찌어찌하여 영국행 뱅기 탑승... 물론 여서 부턴 이코노미지... 원래 내자리이건만.... 비지니스를 한번 맛본 나로써 눈에 찰리가 없다... 좁다..음식도 한꺼번에 다 나온다.... 투덜 투덜..꿍시렁.. 꿍시렁... 그래도 나온 밥 다 먹어주시고... 쉴새없이 간식 갖다 먹고 ...자고....밥먹고...간식먹고...하다보니 도착했네.. 안녕하십니까~~ 빙글러 여러분.....^^ 여행을 좋아하고 사진을 좋아하며 여행에서 사진찍으며 글쓰는게 세상에서 젤 행복한 jessie입니다 사실 이 여행기는 너무 오래전...(흑 내년이면 10년이군요....) 이야기지만.... 정말 재미있기에(와~~얘 모니 지입으로 막 재밌대.....근데 진짜야 함 믿어봐^^) 이곳에서도 함 풀어보아요.... 2006년도에 다음카페 배낭길잡이에서 55편으로 연재했던거에요 그러나 이곳에서는 조금더 짤막하게 편집하고 수정해서 매일은 힘들겠지만 자주자주 올리도록 할게요 참! 그리고 이 여행카드를 쓰도록 뽐뿌질 충만하게 해주신@monotraveler @uruniverse님 (..아...아뒤가 맞나....) 감사해요^^

여행 하고 사진찍고 글쓰며 먹고 몽이 모시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