⑤ 매출 1/3로 ‘뚝’… “권리금 포기한 가게도 속출”

Fact

▲거제 중심가 고현동에서 ‘양말 트럭’을 파는 여성 상인은 “예전엔 30만원어치 팔았는데, 지금은 10만원도 힘들다”고 말했다. ▲고현 재래시장에 만난 한 건어물 가게 주인은 “2만3000원짜리 ‘민어말림’을 명절엔 3마리씩 사갔는데, 지금은 한 마리도 사가지 않는다”고 했다. ▲대우조선 인근 식당 주인은 “거제는 요즘 고양이가 5천원짜리를 물고 다니는 상황”이라고 농담을 했다. ▲삼성중공업이 있는 장평동의 한 부동산중개소 중개인은 “요즘 가게들이 어렵다보니 권리금 없이 내놓는 경우도 잦다”고 했다.

View

“명절엔 ‘민어밀림’ 보통 3개씩 사가곤 했는데…”

거제 지역상인들은 하나같이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재래시장, 중심가, 조선소 앞 음식점 등 예외가 없었다. 고현 재래시장에 만난 한 건어물 가게 주인(남)의 얼굴도 밝지 않았다. 그는 “추석 대목인데도 장사가 너무 안된다”며 “여기 있는 민어 말림(한마리에 2만3000원)을 예전 명절엔 한꺼번에 3마리씩 사가곤 했는데, 지금은 한 마리도 잘 안 사간다”고 말했다. 이 주인은 “전부 조선경기가 안 좋아서 그런 것”이라면서도 “추석이 지나면 좀 나아지지 않겠느냐”고 했다.

http://www.factoll.com/page/news_view.php?Num=2212 에서 이어집니다.

키워드 : 추석 르포/1인당 소득 4만불 ‘거제도의 '눈물’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