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0분 더>

제임스 에이브러햄 가필드는 미국의 제 20대 대통령이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어떤 일이든 지는 것을 싫어했다. 그러다보니 자신보다 한 수 위에 있는 사람들을 이기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가 몸에 벨 수밖에 없었다.

 

대학 때 같은 과 친구 중에 수학에 뛰어난 학생이 있었다.

 

가필드는 무슨 일에서든지 지기 싫어하는 오기가 또 발동해 수학을 집중적으로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무리 노력해도 수학을 따라잡을 수가 없었다.

 

어느 날 밤, 공부를 마치고 불을 끈 그는 우연히 건너편 건물에 있는 수학을 잘 하는 친구 방의 불이 아직 켜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얼마나 늦게까지 하나 보자."

 

그 친구의 방에 불이 언제 꺼지는가를 확인하기 위해 지켜보고 있었더니 10분쯤 후에 불이 꺼졌다.

 

"그랬었구나. 10분이 나를 뒤지게 만들었구나."

 

그 다음날부터 가필드는 그 친구보다 10분을 더 늦게까지 수학을 공부했다.

 

하루를 두고 생각하면 10분에 지나지 않는 시간이었지만 한 달이 모이고 반년이 모이면 결코 적지 않는 시간이었다.

 

가필드는 오래지 않아 수학을 잘 하는 친구를 따라잡았다.

 

가필드의 '10분 더'라는 다짐 속에는 누군가에게 지는 것이 싫다는 오기만이 있었던 것이 아니다.

 

그는 10분을 남보다 더 소중히 활용하는 마음이 있었기에 훗날 대통령의 자리에까지 오르는 영광을 누린 것이다.

"소식받기" 하시면 매일 매일 좋은 글 배달해드려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