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땐 내가 무엇을 하고싶은지 알수가 없는데 그저 시간이 흘러가는게 무서웠다. 아니다. 어릴때가 아니라 예전이라고 하자. 지금도 아직 어른이 된거같진 않으니깐. 그렇게 시간을 흘려보내며 헤메이다가 내가 하고싶은것을 겨우 찾고 그것이 정말 내가 하고싶은 것인지 거듭 확인까지 하고나니 이젠 하고싶은 것을 할려는 용기를 가지는데 시간을 흘려보내고 있다. 무섭다. 그저 이렇게 시간이 내 뒤로 흘러간다는 것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