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를 갓 시작한 당신을 위한 '스킨십 타이밍' 6가지

갓 연애를 시작한 연인 사이의 스킨십은 '타이밍'이 관건이다.

아직은 어색하면서도 두근거리는 긴장감 때문에 상대의 눈치를 슬며시 보게 되기 때문이다.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싶지만 스킨십을 언제, 어디서, 얼마큼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다음 글을 참고해 보자.

오랜 연애를 이어온 커플들이 전한 '스킨십 하기 적절한 타이밍'을 소개한다.

1. 함께 길을 걸을 때​

스킨십의 가장 첫 단계는 바로 '손잡기'.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풋풋한 커플들이 손을 잡기 좋은 순간은 바로 '서로 나란히 길을 걷고 있는 때'다.

짐을 들고 있지 않다면, 가지런히 내려놓은 서로의 손은 부딪히기 마련이다. 그 순간을 어색해하지 말고,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손을 잡아보자.

도로 쪽에 서 있는 연인을 인도로 이끌어 주면서 자연스럽게 터치할 수도 있다.

2. 불 꺼진 극장에서 영화를 볼 때

데이트 코스에서 빠지지 않는 장소는 바로 '영화관'이다.

요즘에는 커플석이 따로 마련돼 있거나 손 받침대를 위로 움직일 수 있게 되어 있어 연인과 보다 가까워질 기회가 많다고 볼 수 있다.

오래된 커플들은 영화가 주는 분위기 속에서의 가벼운 터치는 연인이 부담스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다고 조언한다.

3. 약속 장소에 먼저 기다리고 있는 연인을 봤을 때

오래된 연인은 눈만 마주쳐도 자연스럽게 '포옹'이 가능하지만 부끄러움이 많은 초반에는 서로가 타이밍을 맞추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그럴 때는 약속 장소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연인에게 조용히 다가가 백허그나 팔짱을 끼우며 먼저 몸을 기대보자.

'늦어서 미안하다'는 사과와 함께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봐 준다면 따뜻하게 다가와주는 연인의 자연스러운 스킨십에 어느새 마음이 녹아 있을 것이다.

4. 연인에게 '빈틈'이 보일 때

여기서 말하는 '빈틈'이란 연인의 옷에 머리카락이 붙어 있다거나, 가방의 지퍼가 열려있는 등 '가벼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상황'을 뜻한다.

이러한 순간에는 먼저 손을 내밀어 머리카락을 떼어내주고, 지퍼를 닫아 주도록 하자.

자연스러운 터치의 시작은 바로 그런 기회를 놓치지 않는 순간들이 모인다.

5. 데이트를 마치고 헤어지는 때

연인이 더욱 애틋해 보이는 순간은 바로 데이트를 마치고 헤어지는 시간이다.

오래된 연인들은 이 순간을 미련 없이 돌아선다면 오히려 서운해질지도 모른다고 조언한다.

아쉬움 가득히 꿀이 떨어지는 눈빛으로 그대를 바라보는 연인은 무방비상태! 가벼운 입맞춤을 하기 적당한 순간이다.

6. 함께 버스를 타고 갈 때

연인의 어깨에 기대거나 자신의 어깨를 내줄 수 있는 좋은 곳은 바로 '버스'다.

장시간 함께 버스를 타고 갈 때, 기분 좋은 노래를 같이 들으며 어깨에 기대 잠이 드는 것만큼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없다.

1. 입냄새 제거법! ↓↓ ↓↓ ↓↓

http://me2.do/GunRtL7c

알토랑 생활정보 제공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