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지 안해본 일들

오늘 하루의 시작, 아침에 갖는 감정 느낌 우리에겐 너무 중요하다. 그래서 아침의 우리의 심리나 기분에 하루가 좌지우지 할것만 같은 그런걸 믿고 있다. 그러면 아직까지 안해본일을 하려한다. 내가 아침에 어떤 감정과 기분을 갖든 간에 나는 오늘 너무 즐거울거야! 기쁠거야! 우중충한 날씨를 보며 말해보자! 날씨가 어떻든 난 오늘 기분 너무 좋아! 스스로에게 어떤 답을 주냐? 또 내가 해보지 않은 일들에 어떤 반응을 할것이냐? 곧 화장실을 보며 더러우면 그대로 두고 엄마가 아니 누군가는 하겠지...나로 인한 답을 우린 늘상 피해왔다. 나는 왜 안하고 못하고 피할까? 이제까지 안해본 일들 하는 우리가 되 우리삶이 바뀌길 조금 믿어보자.

World best preacher,writer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80세 할머니가 은행 갈 때마다 붕대 감은 이유
papervores
29
2
3
소중하니까..
hyunToT
4
0
1
박노해의 걷는 독서 8.19
poetphoto
9
0
3
호구되지 않는 7가지(인간관계 나를 지켜내기)
kungfu1
22
0
11
짝사랑
foryoupoem
21
0
14
나만 힘든건 아니구나.....
zidoli33
18
0
8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나세요.
oliza
3
0
3
당신에게 가족은 무엇인가요?
oliza
4
0
4
정말 예뻐서
foryoupoem
5
0
2
사랑해..
hyunToT
7
1
6
바람꽃향기
hyunToT
3
0
1
미 최강 특수부대 네이비씰이 꼴찌를 1등 만드는 방법
papervores
98
12
117
제주도에서 휠체어 탄 사람을 보기 어려운 이유
passionoil
8
0
0
나도 모르게 쓰고 있는 심각한 차별 언어들
papervores
20
4
17
박노해의 걷는 독서 8.18
poetphoto
9
0
2
엘리베이터에 거울이 없으면 생기는 일
papervores
36
0
33
박노해의 걷는 독서 8.21
poetphoto
7
0
2
인간관계에 대한 트윗 모음
Voyou
96
5
131
바람둥이 회사 동료와 헤어졌습니다.undefined친하게 지내던 회사 선배가 갑자기 저에게 고백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그 회사 선배는 회사 내에서도 소문난 바람둥이였습니다. 당연히 저는 단호하게 거절을 하였죠. 하지만 그날 이후로 너무나 친근하게 다가와 예쁘다, 사랑한다, 좋아한다 말하며 잘해주는 선배에게 넘어가 버렸습니다.  한동안은 행복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잦은 다툼 끝에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저와 헤어질 당시 10살 연하의 파견직 여자와 만나고 있었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랑 헤어지면 한동안 다른 사람 만나지 못할 것 같다고 하던 그였기에 배신감에 사랑에 상처에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그 선배를 봐야 하는데 회사 사람들은 우리 둘의 관계를 모르기에 어디에 하소연할 곳도 없고... 또 바보같이 바람둥이 선배를 그리워하는 제 마음을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바닐라 로맨스님 저 어떻게 해야 할까요? 
varo119
6
0
0
영화 '봉오동 전투'를 보고
lss3246
12
0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