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BOY의 변화, 더는 누드를 싣지 않는다

미국 플레이보이(PLAYBOY)지의 앙증맞은 토끼 로고만 보아도 남자들은 아마 가슴이 설렐 것이다. 그만큼 플레이보이지는 지난 반세기 동안 훌륭한 누드 이미지와 섹스 콘텐츠를 제공해왔다. 마우스 클릭 몇 번에 동서양 미녀들의 포르노를 감상할 수 있는 요즘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지만, 인터넷이 보급되기 전 플레이보이는 전 세계 숱한 남성들의 손을(?) 거쳐 갔다.

서브컬처의 정신, 올바른 생각 VISLA

그런 플레이보이가 더는 누드를 싣지 않는다고 한다. 플레이보이지의 선임 에디터, 코리 존스(Cory Jones)는 지난 12일,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플레이보이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고, 창업자 휴 헤프너 역시 이와 같은 변화에 동의했다. 지금의 플레이보이를 있게 한 정수와도 같은 누드 사진을 뺀다니 잘 상상이 가질 않지만, 어쨌든 이건 사실이다.

인터넷의 발전과 함께 섹스 콘텐츠로서의 경쟁력을 잃은 플레이보이는 최근 구독 연령을 13세 이상으로 낮추고, 웹 사이트에서 역시 나체 사진을 없애는 등 변화를 모색 중이다. 지금껏 플레이보이의 상징과도 같았던 누드를 더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아쉽기 그지없지만, 시대는 그만큼 야속할 정도로 빠르게 변화해왔다. 독자는 그저 받아들일 수밖에. 슬픈 마음을 누르고 그동안의 플레이보이 커버 중에서 기억에 남을 만한 것들을 공개하니 곱씹어보도록 하자.'

PLAYBOY 공식 웹사이트

온라인 서브컬처 매거진 #visla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