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9] 레판토 해전

제목 : 레판토 해전

저자 : 시오노 나나미

옮긴이 : 최은석

출판사 : 한길사

읽은날 : 2015/10/11 - 2015/10/16

개인의 자유와 인권은 사실 이상주의에 불과하고 앞날을 잘 볼 수 있는 강자에게 굴복하고 사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생각하는 시오노 나나미의 전쟁3부작중 세번짹 책...

물론 위의 이야기는 내가 시오노 나나미를 그렇게 생각한다는 것이지 시오노 나나미는 한번도 저렇게 말한 적이 없다.

콘스탄티노플 공략이나 로도스섬 공략전보다는 흥미진진한 느낌은 확실히 떨어진다. 사료의 부족인지 아니면 상상력이 부족인지는 모르겠지만 시오노 나나미의 글치고는 흡입력은 좀 떨어진다.

그래도 레판토 해전이 무엇인가?거칠것 없이 뻗어만 나가던 오스만투르크를 멈추게 한 대형 사건이다.

이 전쟁에서 이슬람이 승리했더라면 현재의 유럽은 이슬람 문화권이었을 것이다.

그만큼 베네치아 공화국이나 유럽으로서는 엄청난 전과를 올리 전쟁이다.

물론 인력과 자금을 가지고 있었던 오스만 투르크는 다시 배를 만들어서 해군력을 만들었지만 엄청난 해군의 손실을 입은 이슬람 해군의 전력약화는 불을 보듯 뻔한 일이었다.

시오노 나나미는 당시의 역사적 상황을 바르바르고를 중심으로 해서 담담하게 풀어나간다.

신의 이름으로 이슬람을 무찌르자는 구호에는 모두 동감하지만 각론으로 가면 이미 절대왕정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각 국가의 왕들의 정치적 위치에 따라 입장이 첨예함을 보여준다.

이슬람에게 패배한 것이 단순히 군사력의 차이만은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레판토 해전도 패하면 국가의 존망이 바로 위험에 처하는 베네치아 해군의 헌신에 의해 승리했을 뿐, 같이 참전했던 제노바나 스페인은 적극적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그들은 상당한 양의 전리품을 취해가는데 그런게 결국 정치인가보다.

전쟁이 무엇인가? 이 책에서 전쟁은 피흘리는 정치라고 규정한다. 상당히 멋진 말이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전쟁은 나의 자녀와 동생들이 상대방 국가의 자녀와 동생들을 죽이는 것이다.

어떤 좋은 말을 한다 해도 이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누군가는 눈물을 흘리는 것이 전쟁이다. 이를 통해 이익을 얻는 건 가진자들과 기득권자들 뿐이다.

내 자녀를 위해 전쟁에 나갈 수 밖에 없는 때가 있을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쟁은 결국 사람을 죽이는 것이다.낭만적일 수 없다.

무섭고 슬프다.

인간은 정말 잔인하다는 걸 전쟁 3부작을 통해 다시한번 느낀다.

Don't forget 20140416. I'm sorry.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