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여행기 외전] 다시, 진안을 찾다

설날 언저리였나? 진안에 있는 박종석 선생님께 전화가 왔다

"준영아~ 언제 올거니~" 아, 맞다 숟가락도 찾아야하고 진안도 더 깊게 돌아본다며 진안을 다시 찾겠다고 말씀드렸었는데 겨울방학에 진행하고 있던 프로젝트덕에 통 가보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선생님! 설날 전주쯤에 연락드리고 갈께요!" 라고 말씀은 드려놨으나 사실 언제 갈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을 정도로 정신이 없던 방학이었다.

시간은 다시 흐르고 흘러 일정이 어느정도 맞춰질때쯤, 그리고 사락눈이 살짝 내릴때 쯤 진안을 가야겠다고 마음먹고 코트하나 주섬주섬, 그리고 출발했다.

우리집이 있는 평택에서는 진안을 가려면 크게 두가지 루트를 선택해야한다. 첫번째 루트는 경부선 기차를 타고 전주에 내려서 진안가는 고속버스로 환승하거나, 나머지 한가지 방법은 서울 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하루에 4번 있는 진안행 직행을 타는 법이다. 사실 그 방법 말고 다른방법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도를 쭉 둘러보다가 왠지 대전으로 가면 버스편이 있을듯했다. 대전까지 가면 어찌저찌 도착하지 않을까? 그런데 오후 1시쯤에 도착한다고 말씀 드려놨는데 벌써 11시가 다 되어간다.

대전에 가면서 프로젝트를 하고 있던곳 과장님께서 연락이 오더니 전화기 너머로 들리는 소리에 여행가는 줄 대번 눈치채시곤 "야! 너 또 여행가냐" 한다. 언제부턴가 내 주위사람들은 내가 여행을 간다고 하면 어디쯤 움직이고 있는지 지금 여행하고 있는 중인지 다 안다. 그저 신기할따름.

대전에 도착해서 진안으로 가는 버스편을 보니 하루에 딱 2번 있다고 한다. 그런데 그 버스 중 한대는 이미 5분전에 출발한 상태, 아 이걸 어쩌나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가 그러면 진안이 일명 무진장(무주, 진안, 장수)라고 불리는 곳이지 무주로 가면 어떻게 가는법이 있지 않을까? 김밥 한 줄 사서 무주로 무작정 떠난다.

무주로 가는길은 눈발이 더 세차게 내렸다. 고속버스 안에 있는 사람들은 할머니, 알아버지 그리고 무주로 스키여행을 가는 사람들 등등 아주 제각각이다. 간만에 도시에서 느낄 수 없는 뭔가 알싸하고 정감있는 기분이 오랜만에 든다.

무주에 도착하자 오랜만에 정감있는 터미널, 그 앞에 졸졸 흐르는 시냇물 모두가 예전에는 자주 볼 수 있는 것들이었는데 이제는 서서히 추억이 되어간다. 그저 체크카드만 들고 떠난 여행이기때문에 여기서 문제가 생겼다. 무진장여객이라는 버스는 진안으로 바로 가는것이 없는 마을 구석구석을 들어가는 버스노선이었고 무진장(무주,진안,장수)각각을 연결하는 편은 대부분 시외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했던 것이다. 그런데 그 가격은 4200원정도. 내 수중에 아까 김밥을 사먹었던 것 빼고는 한푼도 없다. 이걸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하다가 두리번 거리는 나를 보고 택시기사아저씨가 무슨 문제가 있냐고 물어본다.

"학생, 어디가는데 이렇게 두리번거려?"

"아 그게.. 사실은 현금이 없어서 어디 돈 뽑을 곳이 없나 고민하고 있어요"

아저씨는, 이 근처에 농협 하나로마트가 있으니 거기서 뽑으면 된다고 이런곳에도 ATM이 있다! 라며 안심시키신다.

정말로 조금만 걸어가면 바로 보이는 농협 하나로마트. 그곳에서 돈을 충분히 인출하고 버스를 타고 진안으로 떠났다. 생각보다 무주에서 진안까지도 약 1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였다. 원래 1시까지 오기로 했던 애가 도통 오질 않으니 전화가 걸려온다

"어디니~ "

"죄..죄송해요 아직 진안으로 가는 도로에요!!"

진안으로 가는 길, 여전히 눈이 내리고 있다. 제 시간에 도착하기엔 글렀다.

진안에 도착하자, 익숙한 풍경이 펼쳐진다. 팸투어를 통해 살짝 지나친 시내인데, 더 깊숙히 들어가보니 전통시장을 육성하기 위해서 건물을 현대식으로 짓고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진안이라고 하면, 역시 홍삼의 고장이 아닌가? 예전부터 진안은 우리나라에 있는 고원지대로 홍삼과 배추등의 작물을 기르기 좋은 곳이라고 한다.

우체국 사이에 난 길로 쭉 들어가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대대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통시장 '문전성시' 프로젝트 사무실이 보인다. 박종석 선생님은 그곳에서 진안의 발전을 위해 힘쓰고 계신다.

"이야~ 오느라 고생했어!!!"

"안녕하세요! 건강하셨어요??"

거의 3개월만에 만난 박종석 선생님은 머리가 조금 더 길렀을 뿐 처음 만났을 때 보다 더 얼굴빛이 좋아지신 것 같다. 진안에 오니 확실히 공기가 너무 좋다.

종석 선생님과 함께 향한곳은 공정여행 '풍덩'이 만들어진 곳. 풍덩의 사무실은 2층에 위치해있다. 풍덩 사무실에서 진안의 모습을 굽어볼 수 있는데 전체는 아니더라도 아늑하게 볼 수 있다.

"선생님 저번에 보여주신다고 했던 여행자 까페가 궁금해요!"

종석 선생님과 함께 간 곳은 풍덩에서 운영하는 까페. 까페는 마이산 후방에 있는 작은 분교를 개조해서 만든 자그마한 공간으로 사람들이 모여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데 안성맞춤이다. 종석선생님과 함께 도착한 까페에는 풍덩의 박동철 선생님도 함께 담소를 나누고 있었다.

"아이구 오랜만이네~"

여전히 인상이 좋으신 박동철 선생님. 이제 뵙기만 해도 에너지를 팍팍 받는 것 같다.

선생님과 함께 녹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며 이리저리 시선을 돌려본다. 창밖으로 보이는 마이산의 두 봉우리가 참 예뻐보인다. 까페도 학교의 복도와 연결되어있어 잘 이용하면 아주 좋은 관광상품이 될 것 같다. 최적의 위치에 최고의 여행자 까페. 진안의 여행에 일조하게 될 이곳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까페를 나서서 다시 시내로 돌아오는데 진안의 시내가 빨갛게 물들어간다. 식사때가 되어 진안문화의 집에 계시는 김춘희 대표님을 오랜만에 만나뵈었다. 바쁜일이 많아서인지 컴퓨터에 얼굴을 파묻으시곤 일에 열중하고 계셔서 혹시 방해드리는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밝게 웃으시면서 반갑게 맞아주시며 시간을 내주신다.

"떡 먹으세요~! 방금 나온 백설기에요!"

마침 문화원에서는 강정마을에 대한 다큐멘터리 상영으로 갓 나온 백설기를 하나씩 나눠주고 계셨다. 따듯하고 맛있는 백설기를 한입 베어먹고 나니 마음이 따듯해짐을 느낀다. 백설기를 조금 베어먹고 식사시간이 되어 식당으로 향해서 김춘희 대표님과 박종석 선생님과 함께 갈비탕을 먹는다.

"어이구 문화의 집에서 오셨네!~"

진안의 마을이 작아서 그런지 마주치기만 해도 모두 동네사람. 박종석 선생님은 주위 어르신의 술잔을 받느라 정신이 없다. 식당에는 하하호호 즐거움이 계속되고, 사람들은 서로 반가움에 손을 부여 잡느라 훈훈한 풍경이 계속된다.

물론, 음식도 너무 맛있었다. 갈비탕이 너무 맛있어서 허겁지겁 먹고 있는데 옆에서 동네분이 "같이 한잔 해요~"해서 한잔했다. 아, 정말 기분 좋은 진안이다.

문화원에서 나오는 강정마을의 다큐멘터리를 보고 나와 진안여행이 어떻게 하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인기있는 여행지가 될 수 있을지 박종석선생님과 긴 이야기를 나눴다.

"자 여기 열쇠~!" 하며 쥐어주신것은 숙소의 키. 여기까지 왔으니 따듯하게 자야하지 않겠냐며 시내에 숙소를 잡아주셨다. 이런 감동이!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충분한데 말이다. 이러지 않으셔도 된다고 했지만, 기어코 쥐어주신 열쇠.

온기가 전해져온다.

진안의 밤은 저물어간다.

오늘의 추억이 좋다.

빙글 관광청장입니다. 청정 클린 여행커뮤니티는 계속됩니다~ 스타트업을 돕는 엑셀러레이터사 매니저고요, 취미로 http://monotraveler.com 을 운영하고 있어요.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명화를 따라 세계여행 즐겨요 /프랑스,비엔나
Mapache
10
7
1
강릉의 명물 테라로사 커피공장
ultramania74
2
1
0
경주 나정항
jaisoki
5
1
0
정선 구절리에서 흐르는 송천과 삼척시 중봉산에서 흐르는 임계면의 골지천이 이곳에서 합류하며 어우러진다 하여 아우라지라고 한다. 여량8경의 하나인 아우라지 이곳에서부터 물길을 따라 서울까지 목재를 운반하던 뗏목터로, 이곳에서부터 강이라고 부른다. 누추산·상원산·옥갑산·고양산· 반론산·왕재산 등에 둘러싸여 주변 경관이 아름답고 물이 맑으며, 강변에는 조약돌이 깔려 있고, 합수지점에는 아우라지 처녀상과 최근에 지어진 정자각이 있다. 이곳에는 각지에서 몰려온 뱃사공들의 아리랑 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정선아리랑》〈애정편〉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전설에 의하면 사랑하는 처녀, 총각이 아우라지를 가운데 두고 각각 여량과 가구미(가금)에 살고 있었다고 한다. 둘은 싸리골로 동백을 따러 가기로 약속하였으나 밤새 내린 폭우로 강물이 불어 나룻배가 뜰 수 없게 되었는데, 그때의 안타까움이 〈아우라지 뱃사공아 배 좀 건네주게/싸리골 올동백이 다 떨어진다/떨어진 동백은 낙엽에나 쌓이지/사시상철 임 그리워 나는 못 살겠네〉라는 가사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가구미와 여량 마을에는 나루터가 남아 있다. #아우라지 #아우라지전설 #정선 #정선여행 #정선맛집 #와와정선 #정선가볼만한곳 #정선핫플레이스 #정선군 #정선여행 #정선가볼만한곳 #정선핫플레이스 #강원도가볼만한곳 #나는강원도갑니다 #강원도래요 #강원seoyeon #강원도청 #강원도 #강원도가볼만한곳 #마카오서요 #국내여행 #여행지추천 #여행스타그램 #여행은언제나옳다 #인스타여행 #멋여행 #가슴떨리는여행 #럽스타그램 #소통 #맞팔해요 #traveler #travelgram #travel
seoyeonbk
5
1
0
<인제맛집> 추어탕~ どじょう鍋
kanae316
3
0
0
#함백탄광기념공원 강원 정선군 신동읍 대한석탄공사 함백광업소 부지에 추모비와 기념공원이 조성됐다. 탄광사고로 희생된 광부들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된 시설이다. 1979년 4월 14일 오전 7시 55분 함백광업소 자미갱 입구에선 큰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광차에 있던 화약이 폭발하면서 26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38명이 다쳤다. 그들을 추모하기위한 기념공원 어느 누구의 아버지고 아들이었고 남편이었든 그분들 편히 쉬시길~~ #정선여행 #정선가볼만한곳 #강원도가볼만한곳 #나는강원도갑니다 #강원도래요 #강원seoyeon #강원도청 #강원도 #강원도가볼만한곳 #마카오서요 #국내여행 #여행지추천 #여행에미치다 #여행자 #여행스타그램 #여행은언제나옳다 #인스타여행 #멋여행 #가슴떨리는여행 #럽스타그램 #소통 #맞팔해요 #traveler #travelgram #travel
seoyeonbk
3
0
0
문경 단산 모노레일 백두대간을 한눈에 조망 할수 있는 모노레일이 개장했어요 2020.04.27오픈 문경의 핫플레이스~~ 입장전에 대인 소독실에서 온몸 샤워하고 열체크하고 손소독제로 소독하고 입장해요 -왕복 3.6km 국내 모노레일 중 산악 최장 거리래요 ​ 총 10대의 모노레일이 무인으로 운영됩니다. ​ 냉·난방 시설까지 겸비한 최고의 시설은 물론, 안정감과 승차감이 뛰어난 기술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35분만에 백두대간의 절경이 한눈에 펼쳐지는 해발 865m의 정상에 오르게 됩니다. ​ 급경사에 암벽까지 오르내리는 구간구간이 놀이기구 못지않은 짜릿함도 선사하네요 정상에서 보는 풍경도 멋지고 달 포토죤에서 선녀 강림의 멋진 사진도 남겨 보세욤 #문경단산모노레일 #모노레일 #문경여행 #문경가볼만한곳 #문경핫플레이스 #경상북도여행 #국내여행 #가족여행 #커플여행 #우정여행 #대한민국구석구석 #당일치기 #1박2일 #문경시SNS서포터즈
seoyeonbk
8
3
1
만리포. 태안.
WindingMania
4
1
0
필름 카메라로 담은 풍경 - 주남저수지
uruniverse
33
5
15
만석과 간석사이
WindingMania
6
0
0
나만 알고 싶은 영월 요기는캠핑장
ultramania74
2
4
0
36일간의 방구석 하이킹 어드벤처!
Mapache
25
10
1
만리포의 야경
WindingMania
5
1
0
[강원도여행] 삼척 무건리 이끼폭포 힐링여행
cjh17333
8
3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