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ker (2013)

스토커 보셨나요.. 역시 박찬욱이네요.. 미쟝센에 대한 집착하며 사운드 디자인하며..정말 박찬욱스러우면서도 할리우드 제작사의 입김의 영향이겠지만 다른 누군가의 영화인듯한 느낌도 또한 들었습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출중합니다. 특히 박찬욱의 말대로 매튜 구드 의 연기가 주목할만 합니다. 시나리오를 쓴 웬트워스 밀러 (석호필로 알려진..) 이 게이라던데, 그래서 소녀의 감성을 이렇게 잘 이해한걸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소녀의 성장통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박찬욱의 색깔로 껍질이 덮혀있긴 하지만요. 결국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그리고 소녀는 여자가 되었다'..정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랜만에 소름이 돋았던 영화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