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전쟁에 수소폭탄급 논쟁을 얹어본다

국정교과서를 둘러싼 대국민 사기행각 집단인 정치권 아팎의 싸움이 전방위적으로 연일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국회 연설에서 역사의 왜곡과 미화에 대해 절대 죄시하지 않을 것이라 했더군요. 그럼에도 사회 각계각층까지 가세해 좌익과 우익 세력 등도 국내 역사전쟁에 온힘을 쏟아붓고 있습니다. 그런 남남 갈등을 키울 힘이 있으면 남북 이산가족 생사 확인과 남북으로 연결된 철도 통행부터 시키는데 모두가 앞장 섰으면 합니다. 우익과 좌익을 아우르는 두익사상을 주창한 문선명 선생의 민족관, 통일관, 국제관 등은 그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민주주의와 공산주의 이념 싸움도 아닌 국정교과서 문제를 놓고 말이죠. 이같은 우리민족의 내부 갈등은 모두가 다 문선명 선생의 못된 수제자들이 그 책임분담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가장 문제가 되는 친일과 독재 집필 문제에 대해 일제 강점기 만주제국 조선인 출신들의 광복 후 행적이 우리 역사 교과서에 얼마나 언급이 됐을까요. 북한 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열도 등을 주름잡는 세력까지 다를 수 있는 역사 입니다. 만주제국은 동북3성인 흑룡겅성, 요녕성, 길림성 등의 일대를 일제가 무려 14년 동안을 지배하며 각종 기관에서 조선인들을 배양시킨 일본제국 이었죠. 이들 일제 꼭두각시 조선인들이 광복 후 한국을 이끄는 중추세력이 된 것 입니다. 이처럼 근본적인 친일 청산 즉 국내 친일파만 극히 일부 청산했지 이들 만주제국 출신 거물들은 우리 학계에서 지금까지도 거론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내 역사학자들 모두가 이 일제 만주제국 역사를 모르기 때문이죠. '독립군 사냥개' 집단이었던 일제 만주제국 간도성 특별설치부대 였던 간도특설대 구성원 대부분이 창씨개명을 한 조선인들이었습니다. 일제는 조선인을 내세워 조선인 독립운동가들을 때려잡는 정책을 폈던 것 입니다. 그 대표적 인물이 박근혜 대통령의 아버지 박정희로 정희는 만주제국 육군군관학교 제 2기생 일본 군관으로 다카끼 마사오로 창씨개명 한 후 동북과 연해주 일대의 항일 무장 독립운동가들 토벌에 앞장 선 인물 중 하나 입니다. 최규하 등도 만주제국 행정기구에서 근무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친일과 독재의 참된 교과서 원본이라 할 수 있는 <만주제국 조선인> 책자를 보면 정치계, 법조계, 교육계 등 지금도 대한민국을 좌지우지 하는 세력들과 그 후손들이 일제 만주제국 핏줄 이라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역사의 근본인 고조선, 부여국, 고구려, 발해황국 등의 거룩한 기반 이었던 땅이 일제 만주제국에 의해 왜곡되고 미화되어 친일과 독재의 발상지가 되어 버린 것 입니다. 중국의 동북공정 추진 배경과 일본의 극우세력을 한층 더 진화시키고 있는 아베 총리의 조상도 이곳 만주제국 출신이라는 것에 복창이 터질 것 입니다. 이처럼 우리의 역사 교과서에는 국내 친일과 독재 역사의 뿌리인 일제 만주제국 조선인 출신들의 광복 후 행적을 다루지 않고는 유럽연합 처럼 다가올 남북평화통일 후 동북아연합 시대를 주도해 나갈 수 없을 것 입니다. /

지구와 우주 뿐 아니라 천주 등과 공명하는 작가 겸 스토리텔러로, 바다가 73%인 수구촌 시대 활착을 갈망하며, <남창룡의 동북아연합 스토리텔링> 네이버 블로그와 <유럽연합과 동북아연합-쓰리랑 아리랑> Daum 블로그 운영자. 자서전과 회고록 등 윤문 대필 뿐 아니라 천연보석 야명주 원석 등 판매와 더덕 및 도라지 농장 경영. 일본열도에서 유럽을 거쳐 영국까지 내달릴 수 있는 철도 통행을 통한 남북한 평화통일과 유럽연합과 같은 동북아연합 갈망, 소망, 희망.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