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프로농구 2015-16] Today KBL 10.28(수)

오늘경기의 포인트는 신인 선수들의 데뷔였습니다. 삼성의 이동엽과 LG의 정성우, 한상혁 선수의 데뷔전 경기였습니다. 세명 중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한 선수는 LG의 한상혁(26'8", 5P 2A)이었습니다. 하지만 패기있는 신인선수들이 경기에 뛰었음에도 팀의 패배를 막을 순 없었습니다.

오늘 경기, 삼성의 문태영과 김준일의 컨디션이 매우 좋았습니다. 경기 초반 김준일의 연속득점은 삼성의 페이스로 경기를 풀어나가게 했고, 중간중간 파울을 얻어내는 문태영의 플레이는 4Q 라틀리프, 김준일의 파울아웃으로 경기를 내줄 수 있는 상황에서 팀을 승리로 이끄는 힘이 되었습니다.

LG의 길렌워터는 31P 13R의 좋은 활약에도 팀의 연패를 끊을 수 없었습니다. LG는 외국인 선수를 교채하는 강수에도 PG역할의 부재와 외곽 위주의 플레이를 하는 김종규의 활용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경기가 없는 내일은 건너뛰고 금요일 삼성과 KCC의 경기로 찾아오겠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