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이 있는 풍경

내 삶은 어떻게 보면 '부유(浮)' 혹은 부랑(浮浪) 같다.

늘 안주하고 싶지만 그렇게 잘 안된다.

그래도 서른 이후의 삶은

이전보다 훨씬 더 가라앉은 것이었다.

녹슬어도 좋으니 가끔은 '정박'하고 싶다.

아주 천천히, 그 누군가를 잊어버릴만큼 느리게 연애소설 읽는 노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