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액 도박 선수가 무려 6명이나 더 있다네요ㄷㄷ

한국일보 단독

의혹을 받고 있는 선수는 과거 삼성 출신 유명투수 1명과 2개 구단의 선수 5명이라고 합니다.

한국일보의 보도

또한 다른 에이전트는 “지난해 말 지방에 연고를 둔 프로야구팀 선수 3명이 한 특급호텔에 마련된 ‘정킷방’에서 수억원대 판돈을 놓고 바카라 게임을 했다. A선수는 몇 해 전 자유계약선수(FA) 대박을 터트린 인물로 도박자금 역시 A선수가 주도적으로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지방 연고의 B선수는 동료 1명과 함께 2011년 말 마카오 카지노를 찾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의혹을 받고 있는 선수들은 극구 부인하고 있는 중입니다.

한 선수는 “마카오를 간 적이 없다”고 밝힌 한편, 다른 선수는 “마카오를 찾은 것은 맞지만 관광차원이었고 소액으로 퍼블릭 게임장에서 재미 삼아 다양한 게임을 했을 뿐”이라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야구판 전체를 휩쓸고 있는 이번 도박 스캔들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궁금해지네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