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의 노예 된 서민들에게 재기의 빛을 줘야"

- '부실채권 소각' 주빌리은행 제윤경 이사 인터뷰 -

“어려운 사람에게는 돈을 빌려주면 안된다.”

‘어려운 사람이 급한 돈을 빌릴 기회는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다소 ‘야멸찬’ 대답이 돌아왔다. 지난 3일 만난 제윤경 주빌리은행 상임이사(44)는 대신 ‘빚을 못 갚을 권리’를 주장했다. 못 갚을 줄 뻔히 알면서 은행이 가난한 사람에게 돈을 빌려주는 것은 ‘약탈’과 다름없기 때문이다. 갚을 능력이 없는 이들에게 10년 넘게 독촉할 수 있는 빚문서를 사들여서 없애버리겠다는 주빌리은행의 발상이기도 하다. 지난달 27일 주빌리은행이 출범한 뒤로 이곳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제윤경 주빌리은행 상임이사가 지난 3일 서울 서대문구 한 카페에서 경향신문과 인터뷰를 하며 주빌리은행의 운영 방식을 설명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 출범 소식이 나간 뒤 반응이 어떤가.

“문의전화가 엄청나게 온다. 채무자들은 세상과 단절한 채 자책하고 숨어 사는 사람이 많다. 이제는 채무자들이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으면 좋겠다.”

주빌리은행 제윤경 이사 "빚의 노예된 서민에게 빛을"http://goo.gl/XUpwX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