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볼래?” 한 마디면, 충분해

피로가 어깨를 꾹꾹 누르는

출퇴근 길,

라디오를 듣다 보면

나도 모르게 슬며시 웃음이 나옵니다.

누군가의 웃픈 실수담이

어제의 나 같아서,

'나도 그랬는데...'

고개를 끄덕이다 보면,

‘나만 슬펐던 게 아니었구나’

축축했던 마음도 어느새 보송보송해집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책도,

지친 우리를 달래주는

라디오와 꼭 닮아있습니다.

<그래도 사랑>으로

독자들의 눈물을 쏙 뺐던,

정현주 작가의 신작,

<거기 우리가 있었다> 입니다.

라디오 작가 경력만 19년

특유의 공감력으로 무장한(?)

이 에세이는,

살면서 혼자가 되어버린 듯한

순간들을 이야기합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이 쓸쓸함의 구석구석에

‘해결사’가 등장한다는 것이지요.

그들은 배트맨도, 슈퍼맨도 아니지만

삶에 치여 겁쟁이가 되어버린 나를,

있는 그대로 좋아해 주고 고민을 해결해주기도 합니다.

그들은, 몇 번이고 포기하고 싶었던 나를

오늘까지 버티게 해준

가족, 친구 그리고 연인입니다.

저자는,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보면 좋을

영화, 책, 노래도

에세이 사이사이에 끼워두었습니다.

누군가와 더 ‘끈끈한 사이’가 되고 싶을 때,

고맙고 든든해서 계속 함께 있고 싶을 때,

“같이 볼래?”

한 마디면, 충분해지는 책

정현주 #거기우리가있었다 입니다.

읽어보기> http://me2.do/FyYp6abx

#누군가와함께할용기가나지않는당신에게

#책 #서점 #추천도서 #책속의한줄

책 속의 감동을 함께 나눠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