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비가 오면 슬퍼지도록 감각이 약동한다. 살아오는 동안 죽도록 일만 해온 습성 때문인지 내 신경은 잠시도 나를 무심상태로 놓아주질 않고 쉬지도 놀지도 못하는 불행한 인간으로 만들어 버렸다. 그래, 나는 오직 꿈을 파먹고 살아왔다. 지나온 길이 평탄하지 않아 눈이나 비, 꽃과 친할 수밖에 없었고, 자연에서 얻어지는 고독한 행복감에 젖어 오직 작업하는 일만이 편한 길이었다.’

지난 8월 미국 뉴욕에서 별세한 것으로 알려진 천경자 화백(1924~2015)이 1995년 수필집 ‘탱고가 흐르는 황혼’에 남긴 글이다. 꽃과 여인의 화가 천경자 화백의 예술은 한국 화단의 혁명이었다. 그는 1952년 수십 마리 뱀이 우글거리는 작품 ‘생태’로 세상에 천재화가의 등장을 알렸다.

여배우처럼 화려했지만 고독을 팔자처럼 안고 살았던 천경자 화백은 고인이 돼서도 편치 않은 상황이다. 사후처리 문제를 놓고 2남2녀(막내아들 김종우씨는 사망) 중 맏딸 이혜선씨와 나머지 형제들 간 갈등이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일은 천경자 화백에게 가장 큰 상처였던 ‘미인도’ 위작 문제를 생전에 풀지 못하고 간 것이다. 별세 소식과 함께 미인도를 둘러싼 진실게임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더보기 ▶

네티즌과 함께 만드는 조선미디어의 온라인 매거진 조선pub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