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난민’과의 전쟁중

세계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난민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시리아, 콜롬비아, 이라크, 수단, 콩고 등 정정이 불안한 나라가 늘어나면서

목숨을 걸고 이웃국가로 탈출하는 난민들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가뜩이나 경제가 안좋은 상황에서 난민문제까지 떠안게 되자 유럽인들의

반이민 정서는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총대를 메고 난민들을 적극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하자

일부 독일국민들이 메르켈총리를 가리켜 “배신자”라고 비난하기도 했지요.

인권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하는 유럽의 현주소를 말해주는 대목입니다.

■ 전 세계 난민 1950만명, 하루평균 4만2000명 고국 떠나 탈출러시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2014년말 현재 전세계 난민은 1950만명에 달한다고 해요.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고국을 떠나 타국으로 탈출하면서 유엔난민기구는

약 25년 만에 최악의 위기를 맞이하게 됐습니다.

현재 유엔난민기구가 집행하는 예산은 2015년 실제 필요 예산의 24%만 지원되고 있습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난민의 폭증에 가뜩이나 부족한 자원은 더욱

한정적으로 배분될 수밖에 없습니다.

당장 식량 배급과 의료 지원부터 한계에 도달해 있습니다.

이들에게 필요한 식량, 의료 서비스 및 교육 등의 기본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지요.

■ 가장 큰 몸살을 앓고 있는 유럽국가들, 반이민 정서 최고조


메르켈 총리는 서발칸 국가 주민들이 독일 등 서유럽 국가에 이민이나

망명을 신청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자신들도 이주를 원하면서

더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난민들이 몰려도 너무 몰려들면서 난민을 대하는 유럽인들의 태도에도 큰 변화가 찾아왔어요.

반이민 정서가 고조되고 있는 것인데요.

타문화에 대한 열린 태도로 난민의 천국이란 수식어까지 붙었던 스웨덴에서 조차

난민은 관용의 대상이 아닌 잠재 범죄자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악화된 분위기를 증명하듯 지난 18개월 동안 스웨덴 난민들은 총 77차례의 공격을 받았고

최근에는 스톡홀름 공원에서 노숙하던 난민에게 염산을 끼얹는 사건까지 벌어졌습니다.

■ 북중미도 난민문제로 갈등 고조


미국 역시 반이민 정서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대통령후보 선출을 앞두고 보수층 결집을 노리는 공화당 후보들의

반이민 발언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특히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후보는 연일 이민자에 대한 호전적 발언으로

미국인들 사이에 잠자고 있던 반이민 정서를 부추기고 있습니다.

트럼프는 대통령이 되면 미국에서 태어나면 자동적으로 주어지는

‘출생시민권’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공언했구요.

또 멕시코인들의 비자 수수료를 인상해 멕시코에 인접한 미 남부의 국경 장벽을

확대하는 비용을 물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체류 신청자들이 주거, 의료 비용을 스스로 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도록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반이민 정서 고조에도 목숨을 건 탈출행렬은 끊이지 않아


이런 사회적 비판 분위기 속에서도 생명을 건 탈출러시는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는 불법밀입국을 시도하다 생명을 잃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국경수비대의 눈을 피하기 위해 자동차 트렁크나 보넷, 심지어 의자밑에 몸을 숨겨

밀입국을 시도하다가 질식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지요.

최근에는 여행용 가방에 몸을 숨겼다가 목숨을 잃는 사람들도 보고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뉴스투데이=정진용 기자)

더 많은 뉴스가 궁금하시다면,

뉴스투데이를 찾아보세요.

http://www.news2day.co.kr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http://www.news2day.co.kr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 메르켈 독일 총리가 유대인들이 집단 학살된 아우슈비츠를 찾았습니다. 이번에는 아예 강제수용소까지 찾아서 머리를 숙인 겁니다. 야만적인 범죄의 책임을 인정하는 게 독일의 정체성이라고도 말했는데, 일본과는 참 다른 모습입니다. 일본과 달리 독일의 메르켈 총리는 아우슈비츠 유대인 수용소를 방문해 또 사죄했습니다. 그들의 사죄와 반성에 '이제 끝'이란 말은 없습니다. 독일 총리는 아우슈비츠 방문…또 사죄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635939_24635.html
plus68
7
0
1
어느 인사담당자의 고충.jpg
real896pc
29
12
6
[일상생활 속 마케팅] 마트에 숨겨진 비밀 7
visualdive
27
31
2
4년 8개월의 짝사랑 후기
leavened
63
34
9
일본의 선구자들⑮/ 립스틱의 원조
japanoll
2
1
1
"18세 이상 일본인 78%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라고 생각" 쪽바리 새끼들이 이런 짓을 하는데도 일본편을 드는 매국노 새끼들이 있다는게 정말 천불난다 !!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왜구 섬나라! 쪽바리 새끼들이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 래! 뭐 느끼는거 없어??? !!!!! "18세 이상 일본인 78%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라고 생각" | 다음 뉴스https://news.v.daum.net/v/20191206181233866
plus68
12
0
10
12월엔 ‘밤·동·석’을 기억하세요
newsway
9
10
0
2020년 주말 빼고 쉬는 날
visualdive
13
7
3
이번 수능 만점자가 형편이 안좋은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말
leavened
29
7
2
의사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real896pc
45
20
15
'불 타오네' 우유 먹는 순간 눈이 '번쩍'하는 아기 고양이
GGoriStory
29
3
2
잠깐만요 범칙금 좀 내실게요…잘 안 지켜지는 교통법규 7선
newsway
10
8
0
퍼오는 공포썰) 실제로 본 싸이코패스썰
ofmonsters
45
2
7
아시아 유일의 독립을 지켜낸 민족 - 태국
motienews
7
1
0
우리나라 무역이야기 - 고려
motienews
4
3
0
외교관이 알려주는 협상 비법
changeground
35
58
0
히말라야 셰르파
psh72928
16
7
1
70명에 1명??? !!!!! 상상만해도 피눈물이 납니다...ㅠㅜ 어르신들께 너무 죄송하고 반드시 일본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받아야 한다 이영훈 보고 있나? "일본 군 당국이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는 기록 등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에 관여한 것을 뒷받침하는 일본 공문서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한국 서울에서 개최된 일본 자위대 창립 행사. 시민단체와 여론의 극렬한 반대에도 그 행사장에 참석한 나경원!! 언론의 감시속에 카메라 앞에 서서도 당당하게 행사장에 진입한 나경원 .... 정부는 이 사실을 유엔 인권이사회에 송부해서 모든 회원국이 열람하게 해야한다!!!! 일본의 만행을 알면 전세계에 알려야 한다 !!! "병사 70명에 1명"..일본군 '위안부 관여' 공문서 발견 -https://news.v.daum.net/v/20191206223849816?f=m
plus68
9
1
5
새로운 4회전 점프를 익혀서 난리난 피겨 선수
leavened
89
26
15
[사무리] "청와대가 왜 제보자를 미리 밝히지 않았냐고? 너희 기자 맞냐!" ㅣ20191205-8
philosophy78
6
2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