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d Love Story, Bird Mourns Death of Mate

사랑하는 짝을 잃은 슬픈 새의 신음소리. 슬픈 사랑 이야기..

An injured bird was unable to move from the roadway. 한마리의 새가 차에 치였는지 부상을 입어 도로에 쓰러져 있었습니다.

Her mate comes to offer solace and eventually brings food to her.  He’s taking care of her with love and compassion. 그는 쓰러져 움직이지 못하는 그녀를 지키며, 그녀를 위해 계속해서 음식을 가져다 줍니다. 그곳은 차가 쌩쌩 달리는 위험한 도로위였지만  그는 그녀의 곁을 떠나지 않고 그렇게 계속 그녀를 사랑과 연민으로 보살피고 있었습니다.

  But soon after, the injured bird dies.  He tries to shake her awake. 그러나 마침내..   너무 심각한 부상을 당한 그녀는 길 위에서 그렇게 결국 죽고 맙니다.  그는 그녀의 어깨를 흔들어 깨우려 합니다. "자기야.. 뭐해? 나 왔어. 일어나.. 응?"

Aware that she dies, he cries out in obvious anguish.  His heart is clearly broken. 결국 그는.. 그녀가 죽은 것을 알고, 그는 고통에 울부짖기 시작합니다. 그의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져 온통 고통으로 가득채워져 가고 있습니다. "일어나, 자기야.. 일어나! 일어나라구... 제발!! ㅠㅠ"

He stood beside her and cried out loud, devastated by the loss. 그는 그녀의 옆에 서서 하염없이 그녀의 이름을 부르며 울부짖고 울고 있습니다.

No one knew how long he stood beside her lifeless body with sadness and sorrow. 아무도.. 슬픔에 젖은 그가 그녀의 시신 옆에 서 얼마나 오래  그렇게 지키고 있었는지 알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PS: - This sad story happened somewhere in Ukraine. - 이 슬픈 이야기는 우크라이나의 어느 도로에서 일어난 실화입니다. - The photographer concerned for the safety of the living bird, picked up the dead bird and removed it from the road.  - 이 장면을 촬영한 사진작가는 살아있는 나머지 한마리의 새의 안전을 위해 죽은 새를 도로에서 꺼집어 내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주었습니다.  A sad and touching love story of a bird that lost his mate. 사랑하는 짝을 잃은 새의 가슴아픈..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