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먹방3탄

공원횟집 이후 진주의 엄청난 우동집에서 2차를 하고 담날 해장국집.. 활활복국.. 여기사장님의 유명한 일화가 있는데.. 신라호텔에서 사장님을 일식집으로 스카웃하려고 진주를 찾아와서 신라호텔에서 일하자했는데.. 사장님 왈.. 내가 왜? ㅋㅋㅋㅋㅋ 지금도 점심때면 줄서서 사람들이 먹는 복국집이다^^ 메뉴판에 15000원으로 나와있는 복껍질무침은 그냥 저렇게 서비스로 나오고, 심지어 더 시킴 더 큰 쟁반에 어마어마 나온단다.. 복술을 4000원에 파는데 복지느러미가 잔을 넘쳐나오도록 나온다.. 것도 얼마전까지 2500원하던걸 올렸다고.. 아.. 진주, 살앙스럽다^^

내가 먹어 맛있는 진짜 맛있는 집 찾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