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에는 각자의 몫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별 후 착각하는 한 가지는 마치 자신만이 사랑했고, 자신만이 아프다는 생각이다.

세상에 아프지 않은 이별이 있을까?

아니다. 그저 아픈 순간이 서로 조금 다를 뿐이다.

누군가는 혼자 이별을 준비하며 아파한다.

그들이 이별을 통보할 때 담담한 이유는

이미 아플 만큼 아파버렸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이별을 통보받고 아파한다.

그들이 이별 앞에서 무너지는 이유는

그때서야 아프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먼 훗날 이별을 추억하며 아파한다.

그들이 시간이 흘러 후회하는 이유는

그때서야 몰랐었던 가치를 알아버렸기 때문이다.

사랑을 함께한 것처럼, 이별 또한 그러하면 아름답겠지만

사랑이 시작한 시점이 다르듯, 이별을 시작한 시점도 다르고

사랑은 서로 다가가며 진행되지만, 이별은 서로 멀어지며 진행된다.

그러니 당연히 이별은 고독하며 슬픈 것이다.

단지 기억해야 할 것은 이 아픔은 누군가 준 것이 아니라

그저 사랑했기에 따라오는 당연한 나의 몫이라는 것이다.

그렇기에 이별을 이겨내는 오직 한 가지 방법은

나의 몫을 상대에게 미루지 않으며

당연한 눈물을 부끄러워하지 않으며

그렇게 모든 감정이 흘러가길 기다리는 것이다.

짧은 글들이 작은 위로가 되기를.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