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15

바닷가 앞에서 지은 모래성이 단단하길 바랬던 내가 참 어리석었다. 그리고 단단하길 바랬던 내마음을 알면서도 야속하게 몰아치는 파도가 참 얄밉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