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상정보 (15.11.16)

__0__ [06:00 현재] 오늘 아침 언양지역은 흐린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9°C입니다. 행복한 한 주 시작하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 기상정보 제 32호[2015.11.16. 04:20 발표] [ 기상 현황과 전망 ] o 현재, 전국이 구름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며,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낀 곳이 많습니다. * 주요 지점 가시거리 현황(04시 현재, 단위: m) [관서] 안동 500 [시정계] - 경기도 : 포천 110 이천 140 양주 210 광주 370 - 강원도 : 안흥(횡성) 70 주천(영월) 130 문막(원주) 360 - 충청남북도 : 홍성 110 괴산 150 보은 160 예산 210 청양 240 - 전라북도 : 주천(진안) 80 강진면(임실) 140 - 경상북도 : 군위 70 청도 90 청송 130 * 시정계 관측자료는 목측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o 오늘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점차 받아 전국이 차차 흐려져 낮에 서해안과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되어 늦은 오후에는 전국에 비가 오겠습니다. * 예상 강수량(16일 05시부터 17일 24시까지) - 제주도 : 20~60mm - 남부지방, 북한 : 10~30mm - 중부지방, 서해5도(16일), 울릉도.독도 : 5mm 내외 * 예상 적설(16일 05시부터 17일 24시까지) - 북한 : 1~5cm * 예상 강수량은 05시 예보에서 변경될 수 있습니다. o 내일(17일)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으나, 중부지방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도영동과 일부 경상남북도, 제주도는 낮 동안에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밤에 다시 비가 오겠습니다. o 경상남북도와 제주도는 오후부터 밤 사이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o 모레(18일)는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도영동(산간 비/눈)은 밤까지 이어지겠으며, 내륙에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 기온 전망 ] o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습니다. [ 강풍 전망 ] o 오늘과 내일(17일) 서해안과 남해안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약간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안개 전망 ] o 오늘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해상 전망 ] o 서해상과 남해상에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오후부터 내일까지 남해상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기 바랍니다. ※ 사진 문용호/통도사 백련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Now911화이통방송 대표 문용호입니다. 화합과 소통으로 희망을 만들어가는 방송입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 불과 두 달도 못되어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보다 못한 대한민국 의 국격! ● "외교라인을 총동원 했다"는 말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자존심이 뭉개지는... 페북(펌)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pfbid0ihyUnG7pahyYeFY4UgfkXv8bnvU7eRnhXe5w8fk7hTdLGiugkqnbZr3WNegDvMcil&id=100005315820781
plus68
9
0
1
2022년 6월 28일(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9
1
2
텀블러 들고 식당가면 식수 제공…‘오아시스 서울’
M0ya
12
3
2
대박난 LG 신제품
paper22
11
3
2
아이오닉6 공식 사진 공개
paper22
11
2
1
최악의 마약 펜타닐, 그리고 중국.
shingun85
21
5
0
전기가 부족해요 전기료를 올려야겠어요 하도 지랄들을 하길래 전력통계정보시스템에 접속해봤다. 작년과 비교해도 별 차이 없고 5년치 데이터를 봐도 큰 변동 없고 20년치 데이터를 봐도 큰 변동 없다. 그저 자연스러운 흐름일 뿐. 전기값 올리고 원전 지으려고 지랄 염병하고 있는 것이다. 트위터 (펌)
plus68
11
1
2
이 말에 반박을 못하겠다. 틀린 곳이 없어서... 트위터 (펌)
plus68
8
0
1
부산 풀코스 대접받은 거북이
dokkebii
11
2
1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노무현과 유시민의 일화>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은 곁에 있던 유시민에게 물었다. “노무현의 시대가 오겠어요?” 이에 유시민은 “아, 오지요. 100% 오지요. 그거는 반드시 올 수밖에 없지요” 라고 답했다. 이 대답을 들은 노무현은 “근데, 그런 시대가 오면 나는 없을 것 같아요” 라고 말한다. 유시민은 힘없는 그의 말을 듣고서 입을 열었다. “그럴 수는 있죠. 후보님은 첫 물결이세요. 새로운 조류가 밀려오는데 그 첫 파도에 올라타신 분 같아요. 제가 보기에는 그런데 이 첫 파도가 가려고 하는 곳까지 바로 갈 수도 있지만 이 첫 파도가 못 가고, 그 다음 파도가 오고 그 다음 파도가 와서 계속 파도들이 밀려와서, 여러차례 밀려와서 거기 갈 수는 있겠죠. 그러니까 그런 면에서 보면 새로운 시대 정신과 새로운 변화, 새로운 문화를 체현하고 있으시기 때문에 첫 파도 머리와 같은 분이세요 후보님은. 근데 가시고 싶은데까지 못 가실 수도 있죠. 근데 언젠가는 사람들이 거기까지 갈 거에요. 근데 그렇게 되기만 하면야 뭐 후보님이 거기 계시든 안 계시든 뭐 상관있나요” 라고 말했다. 그말을 들은 노무현은 “하긴 그래요, 내가 뭐. 그런 세상이 되기만 하면 되지. 뭐 내가 꼭 거기 있어야 되는 건 아니니까” 라고 말하며 허허 웃었다. 그리고 20년 후 2022년의 현재. 우리는 노무현이 없는 윤석열과 검찰의 시대에 살고 있다. 좌절하지말자, 포기하지말자. “정치가 썩었다고 고개돌리지 마십시오. 낡은 정치를 새로운 정치로 만드는 힘은 국민 여러분에게 있습니다” 위에 있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을 기억하고 깨어있자. 노무현은 없지만 노무현의 시대를 만들어나가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 https://www.facebook.com/100080678961932/posts/pfbid0txKsdzZ6ja1u3RCCeGrrHTntgDd9RPbkSFT8WdfKw5rus6YKzRVUXqaYU7aiffFl/
plus68
11
1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