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TD에 대해서

간혹 맥주 코너에 가보면 이상한 맥주들이 멀뚱히 한 칸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KGB, 머드쉐이크, 후치아이스, 보드카 크루저지카시보리, 템트(TEMPT)

그런데 이런 주류들이 맥주일까요? 맥주가 무엇인지를 정의하면 답은 간단히 나옵니다.

맥주란?

맥주 순수령에 따르면 물, 맥아, 홉, 효모 외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은 것을 맥주라고 하지요. 이렇게만 정의하면 벨기에 밀맥주(witbier)나 밀맥주(바이젠)도 맥주가 아닌 술이 되어 버리니 너무 엄격한 정의네요.

그럼 이런 주류는 뭘까?

RTD(Ready To Drink)

RTD의 귀환

KGB는 보드카를 기반으로 레몬 등의 향을 첨가해서 만든 RTD입니다. 이처럼 RTD는 보통 럼, 보드카, 데낄라 등의 증류주를 베이스로 각종 향과 탄산을 첨가하고 도수를 맞춰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주류를 말합니다. 최근에는 이런 RTD들이 수입맥주에 좀 밀리는 느낌이었는데요. 최근에 템트(TEMPT)와 호로요이 때문에 다시 핫해지고 있습니다.

템트(TEMPT)

템트 2 (사과맛) / 템트 9 (딸기 & 라임 맛) / 템트 7 (엘더플라워 & 블루베리 맛)

호로요이

상상할 수 있는 맛은 다 있는 호로요이 (복숭아 맛이 제일 맛있다고 함)

츄 하이(酎ハイ)소주(츄)+하이볼츄 하이(酎ハイ)

​우리나라에는 지카시보리라는 츄 하이(酎ハイ)를 롯데마트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뭔 맛인지는 안 먹어봐도 다 알 것 같음

짜다

이렇게 보자면 우리나라의 순하리나 자몽에 이슬 같은 소주도 구분한다면 RTD의 범주에 들어 갈 수 있겠네요.

우리나라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주류라서 맥주 코너에 어중간하게 위치하고 있지만, 시장이 커지면 RTD 코너가 따로 만들어질 거라고 예상되네요. 이런 RTD를 따로 소개해 드리지 않은 건 맥주 카테고리에 어정쩡한 녀석이라서 그런 거지 별 뜻은 없답니다.

RTD는 여성분들에게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도수도 낮고 과일향도 매우 향기롭거든요. 다만, 개중에는 너무 인공적인 향이 나는 녀석들도 있는데 그런 것만 잘 피하면 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