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영화] 에덴 : 로스트 인 뮤직

“일렉음악의 기계적 면과 사람이 가진 온기의 조화가 좋아요. 그 차가움과 따뜻함”

1990년대 파리. EDM을 하는 DJ 폴은 듀오 Cheers를 결성해

음악, 친구 그리고 사랑에 몰두하며 살아간다.

누구보다 행복한 순간의 정점에 있던 어느 날, 예상치 못했던 상실을 마주하는데…

그 때, 모두가 다프트 펑크는 될 수 없었다.

-----------------------------------------------------------------------------------

기대했던 영화인데 개봉소식에 박수쳤고 개봉관이 전멸에 눈물흘렸어요

너무도 사랑하는 1990년대 '다프트펑크'로 대변되던 프렌치 하우스의 전성기.

이 영화는 한 시대 다프트 펑크와 함께 시작하여 어깨를 나란히 했던

어떤 DJ의 이야기입니다만 결국 그시절 모두가 다프트 펑크가 될순 없었죠.

(물론 실화는 아닙니다. 실제했던 시절에 픽션을 섞은 내용입니다)

100명의 디제이들중 다프트 펑크가 될수 있었던 단 한명,

그외 99명의 성공과 좌절, 만남과 헤어짐, 고통, 그들의 현실이야기

그렇다고 너무 처절하다기 보단 담담한 표현이 참 좋았어요

OST는 뭐 말할것도 없이 최고였음 어서빨리 구매를....

(다펑의 음악뿐 아니라 프렌치 하우스, 개러지 음악이 너무 적절)

토마와 기망! 물론 대역이지만 그시절의 다프트 펑크를 보니 반갑기도 했음!

(대역 배우들이 정말 빗슷하게생겨서 놀람...)

몇해전만 해도 음악 영화라면 음악을 통한 성장과 힐링 이 대부분이었는데

요즘은 현실적인 이야기가 많아서 좋아요.

지금 뒤늦은 EDM 열풍

그저 무대의 환상과 미디어의 모습만 보고 막연하게 DJ를 꿈꾸는 사람들이

많이 봤으면 좋겠어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