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천사, 하는 일은 장기밀매

자신을 ‘삶과 죽음을 오가는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는 천사’라고 부르는 남자가 있습니다.

도대체 그는 무슨 일을 하는 사람이기에, 생사의 갈림길에 선 사람을 돕는 천사를 자처하는 걸까요?

사실 그는 범죄 피의자입니다. 그것도 아주 악랄한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입니다.

<인기 카드뉴스>

'하루 3~5잔 커피가 좋다?'…나를 알면 백잔백승!

IS의 돈줄, 검은 다이아몬드를 막아라

15년 동안 아버지를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한 여자

영감을주는이야기 ・ 스포츠 ・ 뉴스와이슈 ・ 자기계발
SBS뉴스의 공식 빙글 페이지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