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충만한 공간의 여성의 신비로움을 사랑한 작가 - Vincente Romero

미술사에 남는 걸출한 스페인 작가들이 많이 있죠..

<라스 메니나스 - 시녀들>로 유명한 벨라스케스.. 프란시스 고야.. 살바도르 달리..

후안 미로.. 또 피카소까지요!

오늘 소개하는 작가는 네임 밸류에서 전혀 위에 열거한 거장들을 따라가진 못하지만 파스텔화와 유화에 뛰어난 기교를 선보이는 빈센트 로메로라는 동시대의 스페인 작가입니다.

유명한 대가들과 별개로 현대 스페인 작가들하면

언제부터인가 지나치게 원색의 색감을 쓴다는 이상한 편견이 생겨

과거의 대가들과 이미지를 연결시키지 못하곤 했었는데요..

오늘 소개하는 Vincente Romero는 저의 그런 편견을 깨주었답니다.

1956년 마드리드 출생화가이니 확실히 동시대 화가지요.

이제 곧 환갑을 맞으시겠군요.

원래 아카데믹 트레이닝은 유화로 받았다는데

그의 최근 인상깊은 작품들은 대부분 파스텔화에요.

다만 바로 위에 작품은 최근에 드문 유화작품입니다.

흔히 우리는 파스텔톤이라는 얘기를 많이 하는데요.

약간 흐릿하고 부드러운 색감에 감성적인 느낌을 주는 톤을 그렇게 부르고 있는 것 같아요.

오늘 작품의 90% 이상은 파스텔화이고요..

나머지 유화가 몇 점.. 그리고 목탄화가 몇 점 있어요.

모든 작품의 모델은 성인여성의 일상적인 풍경이나

모녀간의 정다운 시간을 소재로 했어요.

어느 작품도 우울한 작품이 없이

밝은 광채 속에 빛나는 일상의 한순간을 감성적으로 포착해서

한없이 평화로운 느낌을 전해주죠.

파스텔로 이렇게 공간감있고 정치한 묘사가 가능하다는 것을 잘 몰랐는데요.

빈센트 로메로 덕분에 파스텔화에 대해 새로운 깨달음을 얻었어요.

수채화로 여성의 아름다움.. 여체의 신비를 표현한 동시대의 최고봉을

스티븐 행크스라고 한다면.. (바로 엊그제 소개했던)

파스텔화로서 빈센트 로메로가 한자리를 차지할 것 같아요.

다분히 저의 주관적인 의견이지만요 ㅎㅎ

빛을 이해하고 그것을 화폭으로 옮기는 능력은 정말 탁월하고요.

탄탄한 뎃생 실력을 바탕으로 한 정밀한 묘사도 일품이고요.

마치 화폭 안에 저도 같이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흡인력 또한 발군이죠.

최근에는 다시 전공인 유화로 돌아와서

한동안 파스텔화에 몰두하며 연구한 기법과 유화 고유의 기법을 조화시킨

보다 풍부한 작품을 그리고 있다고 합니다.

지중해 연안의 Costa Brava라는 곳에 스튜디오를 두고 작업을 한다고 하는데

지중해의 빛나는 풍광과 평화로운 배경이 그의 작품을 지배하는

찬란한 빛과 잔잔한 분위기의 원인이 아닐까요?

가급적 많은 작품을 소개하고 싶은 욕심에 꽉꽉 채워넣고 있어요 ㅎㅎ

작가분은 실제로 요렇게 생긴 분이에요 ^^

앞으로도 계속 찬란한 작품들 작업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