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맛집] 서울에서 두번째로 맛있는 단팥죽? <서울서둘째로맛있는집>

드디어 미루고 미루던 서울시립미술관의 팀버튼전을 엄마랑 같이 다녀오고, 삼청동엘 갔었어요~ 점심을 가볍게 먹고선 미술관 한참 돌아다녔더니 다섯시가 되니까 배꼽시게가 마구마구 T_T 뭘 먹을까 고민했었는데 아무래도 삼청동이다보니 한식집이 많아서 좋더라구요! 가격은 그리 착하지 않았지만 맛깔나는 한식 먹으려면 한참을 찾고 찾아야하는, 보통 이탈리안 일색이게 마련인 다른 번화가에 비해 삼청동이 갖는 특징인듯. 아무튼 일단 엄마도 집에서 빵만 많이 드시고 나왔다고 하시구 저두 밀가루 음식은 별로 안땡겨서 한식집 위주로 찾고 있었는데, 사실 마땅히 갈만한데가 눈에 띄지 않더라구요... 저녁이라서 막 너무 무겁게 먹고싶진 않았거든요 :( 그러다가 떠올랐던게 바로 요 <서울서 둘째로 맛있는 집>의 단팥죽! 이 집에 대한 이야기는 그전부터 많이 들어왔었는데 드디어 찾게되었네요~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정준하씨가 박명수씨의 힐링푸드로 서래마을에서 단팥죽 포장해오셨을때, 그거 보면서 아 단팥죽 먹고싶다 하고있었는데 그 이후로 못먹고있다가 드디어! 여긴 정준하씨가 가셨던 그 곳은 아니지만, 여기서 단팥죽 먹고온 친구들이 사진 올린거 보고 여기도 맛있겠다 맛있겠다 하고있었거든요. 옛날엔 동짓날에 끓여주는 단팥죽도 싫다고 질색이었는데 확실히 크면서 입맛이 바뀌나봐요. 호박죽도 옛날에는 진~짜 싫어했었는데! 아마 초등학교 저학년 이후로 단팥죽은 처음 먹어보는 것 같은데, 그때에 비해 확실히 더 맛있게 먹게되네요. 음식솜씨 넘넘 좋으신 외할머니 단팥죽도 안먹었었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이라면 한그릇 뚝딱 비울듯! 아무래도 죽이다보니 그냥 끓여서 고명만 올려서 주시는거라 앉자마자 5분쯤 되었을까, 바로 단팥죽이 나왔어요. 들어가면 테이블이 한 5개정도 있는데 안쪽으로 들어가도 아마 좌석이 또 있지 싶더라구요. 할머님이랑 아주머님 등등 전반적으로 일하시는 분들 연령대가 높은 느낌이었는데, 서빙하시는 아주머니께서는 막 엄청 사글사글 친절하다는 느낌까지는 아니었는데 팥죽 담아주시는 할머니가 그래도 좀 친절하신 느낌이었어요. 삶은 밤이랑 큰 떡 하나, 은행이랑 계피가루가 고명으로 올라가는데(네번째 사진 참조) 보기도 좋고 맛도 좋았어요. 단팥죽은 으레 달게 마련인데.. 여기 먹으러 간다고 했더니 큰이모는 거기 너무 달다며 질색하셨지만, 엄마 말론 여기보다 훨씬 단 단팥죽집들도 많다고 ^^; 저는 워낙 오랜만에 먹는 단팥죽이라 아 신기해~ 요거 맛있었네! 하면서 냠냠 먹었구요. 가격은 한그릇에 6천원인데, 일반 밥그릇? 정도 크기니까 막 그렇게 엄청 많지는 않아요. 그냥 삼청동 돌아다니다가 배고파질때쯤 허기를 달래기엔 딱일듯! 서울에서 젤 맛있는 단팥죽이겠지??+_+ 하고 잔뜩 기대했다가 드시면 실망하실수도 있지만, 먹으면서 '뭐 두번째로 맛있는거라면..' 하고 납득할정도는 되는걸 보니 매우 스마트한 네이밍이네요 :D 크크

Live the life you love, love the life you live.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