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우리 아이가 울었던 이유.

아기 토끼는 아빠를 찾기 위해 길을 나섰습니다. "여우야, 혹시 우리 아빠 못 봤니?" "아니, 못 봤어." 아기 토끼는 시무룩하니 고개를 떨구었어요. "글쎄 나도 우리 엄마를 찾고 있는데 같이 갈까?" 여우가 아기 토끼와 함께 길을 나섰습니다. "사슴아, 혹시 우리 엄마 못 봤니?" 친구를 잃은 사슴도, 동생을 찾고 있는 뱀도, 아이들을 찾고 있는 곰도 길을 따라 걸었습니다. 어느 마을을 지날 때였습니다. 아기 토끼가 소리쳤어요. "저기, 우리 아빠예요!" 너구리도 말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에요!" 어느 날 갑자기 우리에게 일어난 일입니다. >>아셋맘은 오늘도 이불정리 중<< 날씨가 추워지자 밤마다 이불을 차고 자는 아이들이 염려되어 새벽에 일어나기 일쑤입니다. 다리만 덮고 자라, 배만 덮고 자라, 어느새 습관처럼 하게되는 잔소리. "엄마, 오늘도 새벽에 나 이불 덮어 줄꺼야?" 이 녀석, 밤마다 엄마가 깨는 걸 알고 있었나 봅니다. -그럼, 우리 아들 감기 들면 안되니까 덮어줘야지. "자꾸 이불 차서 미안해, 엄마. 나도 모르게 그러는거야, 흑흑.." -알지. 괜찮아. 그런데 왜 울면서 말하는거야? "엄마가 나 이불 덮어주는게 너무 감동적이라서...엉엉." 비가 와서 바람이 유난히 차갑던 어느 깊은 밤, 가슴이 찡~해졌던 순간입니다. 아이를 꼭 안아주었던 어느날입니다.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