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브리핑147회]이주열 한은총재에게 돌직구 날린 국제금융협회

국내 최초 팟캐스트 큐레이션 미디어 뉴스백 www.newsbag.co.kr

팟빵 클릭: http://www.podbbang.com/ch/9344

팟캐스트 클릭https://soundcloud.com/newsbag/147a

“과도한 부채가 신흥국 위기로 이어질 시점이 멀지 않았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기업 최고경영자(CEO) 대상 조찬간담회에서 강조했던 말입니다. 그런데 이 총재는 내년도 우리 경제 성장률이 3.2%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신흥국 위기라더니 경제성장률은 올해보다 더 높아진다고 전망한 것입니다.

이 총재에게 들으라는 소리일까요. 국제금융협회(IIF)가 우리나라의 경제상황이 신흥국 중 가장 위험하다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IIF에 따르면 분석대상 18개 신흥국의 가계·기업·정부 부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8조달러(약 3경2368조원) 증가해 이들 신흥국 경제규모의 2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비금융 기업부채의 증가속도가 가장 빨랐습니다. 신흥국의 비금융 기업부채는 23조7000억 달러(약 2경7397조원)로 10년동안 5배 이상 빠르게 증가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업부채 비율이 2007년 4분기 60%에서 지난 1분기 89%로 급상승했습니다. 신흥국 비금융 기업부채가 급속도로 늘어난 것은 미국과 EU 일본이 양적완화 차원에서 엄청난 유동성을 공급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3차 양적완화를 거치면서 모두 2조9000억달러(약 3352조원)를 시중에 푼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어 일본은행은 1조9000억달러(약 2196조원), 유럽중앙은행(ECB)는 6000억달러(약 693조9000억원), 영국은행(BOE)은 5000억달러(약 578조원) 등 모두 5조9000억달러(약 6820조원)의 돈이 전 세계에 풀린 셈이죠.

특히 이렇게 풀린 돈은 채권을 중심으로 신흥국에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수익을 취하기 위해서죠. 그런데 이런 엄청난 유동성의 3~5년 만기라 상환기일이 곧 다가올 것으로 우려됩니다. 게다가 미국의 연내 금리인상 재개로 선진국들의 유동성 회수가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죠.

이미 중국 브라질 등에서는 위기 경고등이 크게 켜졌습니다. 기업들의 채무불이행이 속출하고 있다는 이야기죠.

지난 11일 중국산수수니집단이 만기도래하는 채권 20억위안(약 3616억원)을 못 갚는다고 선언하면서 법원에 청산신청을 했습니다. 앞서 지난 4월 바오딩톈웨이이 국유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역내 채권에 대해 채무불이행 선언을 했고, 10월에는 중국중강집단공사가 채권 이자 20억위안을 갚지 못해 부도 처리되는 등이 채무불이행을 선언했습니다.

브라질에서도 올들어 10월까지 기업들의 파산신청 건수는 97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691건보다 41.3% 늘어났습니다.

그럼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IIF에 따르면 한국은 올해 1분기 기준으로 18개 신흥국 중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84%로 가장 높습니다. 이는 선진국 평균 74%를 웃도는 것은 물론 신흥 아시아의 40%에 견줘 2배에 이르는 수치입니다. 또 글로벌 금융위기 전의 72%에 비해 무려 12% 포인트 상승한 것입니다.

이처럼 높아진 이유는 한국의 1인당 가계부채가 3만 달러에 달했기 때문입니다. 이는 18개 신흥국 중 싱가포르(4만3000달러), 홍콩(3만2000달러) 다음으로 많았습니다. 1인당 GNI(국민소득)가 2만8180달러이니 소득보다 부채가 2000달러(약 230만원) 가까이 많은 셈입니다. 우리보다 빚이 많은 싱가포르와 홍콩의 1인당 GNI는 5만4700달러와 4만7300달러로 부채보다 훨씬 많습니다.

이렇게 소득보다 빚이 많다보니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165%(지난해 말 기준), 한국의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상환 비율(가처분 소득 중 가계부채의 원금과 이자를 갚는데 들어가는 돈의 비율)도 11.5%에 달했습니다.

문제는 가계만 위험한 것이 아니란 점입니다.

한국의 GDP 대비 비금융 기업부채 비율은 106%로 선진국 평균(90%)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18개 신흥국 중에서는 홍콩(226%), 중국(161%), 싱가포르(142%) 다음으로 높은 순위입니다. 금융기업 부채 비율도 86%로 2008년 금융위기 직전 수준으로 상승했으며 이 또한 신흥국 중 싱가포르(212%), 홍콩(196%) 다음으로 높았습니다.

그럼 정부 부분은 괜찮을까요. 한국의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금융위기 전 24%에서 지난 1분기 41%로 급등했습니다. 신흥국 중 32%에서 55%로 치솟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가장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의 GDP 대비 가계·기업·정부부채(총부채) 비율은 2008년 금융위기 전 272%에서 올해 1분기 317%까지 상승했습니다. GDP의 3배를 넘어선 셈입니다.

특히 내년에 갚아야 할 달러표시 채권은 우리나라가 무려 210억달러에 달합니다. 2위인 중국(90억달러)과 브라질(90억달러)의 2.3배, 4위인 멕시코(70억달러)의 3배에 육박하는 수치입니다.

이 때문에 훙 트란 국제금융협회(IIF) 집행상무이사는 “한국은 지금까지 저금리의 덕을 봤지만, 미국의 금리 인상이 시작된다면 상환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이 총재의 말을 “과도한 부채가 한국 위기로 이어질 시점이 멀지 않았다”고 고쳐야 할 듯하네요.

국내 최초 팟캐스트 큐레이션 미디어 뉴스백 www.newsbag.co.kr

팟빵 클릭: http://www.podbbang.com/ch/9344

팟캐스트 클릭https://soundcloud.com/newsbag/147a

국내 1위 팟캐스트 경제브리핑 불편한진실(http://www.podbbang.com/ch/9344) 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