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아이 맘 상하지 않게 둘째아이 사랑하는 법

첫아들의 출산 17개월 만에

둘째 아이가 태어났다.

갓난아기는 첫 달 동안 내내

거의 하루 종일 잠만 잤다.

젖 먹을 때도 눈을 감은 채 겨우 먹다가

한 달을 넘기면서 비로소 눈을 뜨고

놀기 시작 하였다.



이 무렵에

엄마는 아기의 눈을 맞추어 주고

무슨 소리든 들려주어야 한다.

그래야 아기는 지능이 발달하고,

자기가 사랑 받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이걸 알지 못해도 엄마들은

아기와 눈 맞추고 옹알이를 마주하는

기쁨이 큰 까닭에 그렇게 한다.



이 때,

제일 엄마의 마음에 걸리는 것은 큰 아이다.

큰 아이는 세살이라 장난감에 몰두하여

방 한 쪽에서 혼자 놀고 있지만,

주부 일에 바쁜 엄마가

틈만 나면 동생만 들여다보고

마주보며 소리하며 웃고 있으면,

소외감을 느낀 큰 아이는 동생에게

질투심을 갖거나 해코지하고 싶은

마음이 날 것이다.



그래서 궁리한 끝에 아기에게

이런 소리를 하게 되었다.

"아유, 우리 아기 착하기도 하지. 까꿍.

형아를 닮아서 착한가봐. 그렇지~~

형아 좀 봐, 윗목에서 혼자 잘 놀고 있네.

얼마나 착한지 몰라.



동생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몰라.

너도 형 닮아서 착하고 훌륭하게 커라. 까꿍"

아기는 내용도 모르고 그냥 엄마가

소리를 들려주고 몸짓을 보여주니

까르륵 까르륵 웃으며 마주 옹알이를 한다.



윗목에서 놀던 형아는 가만히 엄마가 하는

소리를 들어보니 순 자기 칭찬뿐이다.

'으응, 엄마가 지금 나를 사랑하는 구나!'

마음 놓고 장난감 만지며 놀거나,

다가와서 동생 한 번 쓰다듬어 주고

우유병 심부름도 해준다.



두 아이 마음 맞추어 주기는

이차 방정식 풀기와 비슷하다.

두 가지 조건을 동시에 맞추어야하니까.

셋째 아이가 태어나자 내 멘트는 더 길어졌다.



까꿍 우리아기, 착하지~

누굴 닮아서 이렇게 착할까.

으응 형들을 닮아서 착하구나!

형들 좀 봐 싸우지도 않고 잘 노네.

네 형들은 얼마나 착한지 몰라.



동생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몰라.

너도 이담에 크거든 형들처럼

착하고 훌륭한 사람 되어라~

울룰룰 까꿍~



이건 삼차 방정식 풀기

여섯째가 태어나자 육차 방정식을 풀어야 했다.

그래도 원리는 하나 뿐 !!!!!!

◆Best friend의 의미

https://goo.gl/DfsVFe


◆이런 사람이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

https://goo.gl/CD97Lu


◆태어나서

https://goo.gl/VHdSu9


◆가장 아름다운 가위,바위,보

https://goo.gl/w2jSwu

좋은글 건강정보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