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골프]스윙에도 템포가 있다

스윙을 위한 박자와 템포감각 연습으로 익히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어느정도의 팁이 있다면 연습하시는 시간이 조금은 줄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_~

그래서! 오늘은 스윙을 위한 팁을 가져왔습니다!!

[뉴스핌=이종달 골프전문기자]‘하나 둘~, 하나 둘~.’ 스윙이 리듬을 타야 잘 된다. 마구잡이로 휘두르는 스윙으로는 100타를 깨지 못한다.

골프에서 스윙을 망치는 주범은 빠른 스윙이다. 스윙이 빠르면 신체 각 부분의 조화가 깨진다. 어깨가 먼저 움직여야 하는데 히프가 먼저 움직인다거나 하는 부작용이 생긴다. 이런 부작용은 미스샷을 유발하기 때문에 스윙을 천천히 하라고 주문하는 것이다.

초보자일수록 스윙은 가능한 한 느린 게 좋다. 연습량이 충분한 선수들의 경우 스윙이 빨라도 신체의 조화가 깨지지 않는다.

가끔 보면 뭐가 그리 급한지 언제 볼을 쳤는지도 모를 만큼 빠른 스윙을 한다. 분명 초보자다.

스윙이 빠르면 볼을 때리기 어렵기 때문에 천천히 스윙을 하라고 말한다. 스윙이 빠르면 우선 ‘낮고 길게’해야 될 테이크백이 안 된다. 어드레스를 취하고 백스윙을 시작하자 마다 바로 클럽을 끌어 올리는 스윙을 하고 만다.

이는 결국 어깨의 회전을 어렵게 만드다. 팔로만 스윙을 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또한 스윙이 빠르면 미스샷이 많이 나오는 까닭은 몸이 미처 따라 돌지 못하기 때문이다. 몸이 따라 돌지 못하면 어쩔 수 없이 팔로만 스윙을 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이런 스윙을 하는 골퍼들이 용케 미스샷을 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비거리가 짧은 샷이 되고 만다. 스윙이 빨라 어깨 회전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팔만 들어 올려 볼을 치게 되므로 비거리를 손해 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스윙이 빠를 경우 미스샷이 많이 나오는 것은 각 근육이 사전 준비를 못하기 때문이다. 근육이 볼을 때릴 준비도 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스윙이 이뤄지는 것이다.

스윙은 신체의 어느 한 부분만 잘됐다고 해서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팔, 손, 다리, 어깨 등 신체의 각 부분이 상호작용을 통해 동시성을 가질 때만 만족할 만한 샷이 나온다.

프로골퍼들의 스윙은 대체로 빠른 편인데 이는 빠른 스윙을 하더라도 신체 각 부분이 상호작용을 충분히 할 정도로 많은 연습이 돼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종달 골프전문기자 (jdgolf@newspim.com)

마이골통 어플 무료 다운로드

↓↓↓

https://goo.gl/iMrRR7

마이골통! 대한민국 1위 골프앱! 레슨프로찾기, 골프지식인, 부킹, 채팅, 조인, 여행, 회원권, 레슨팁 등의 다양한 기능을 가진 최고의 골프 종합어플입니다!^^ 마이골통으로 골프의 모든 것을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